컨텐츠 바로가기

“시중은행 비대면거래 비중 70~80% 달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왼쪽부터)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농협은행 사옥 전경. /각 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대면 대출, 예·적금, 펀드 상품 가입 비중이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인터넷은행 활성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주요 시중은행이 비대면 거래 상품 개발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일부 시중은행의 경우 신용대출, 적립식예금 상품의 비대면 거래 비중이 올 상반기 기준 70∼80%에 달했다.

최근 시중은행들은 인터넷은행과의 경쟁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입출금 거래뿐 아니라 여신, 수신 주요 상품을 ’100% 비대면 거래'가 가능하도록 전환했다.

우리은행에서 올 상반기 비대면으로 이뤄진 신용대출은 건수(신규 좌수) 기준 67.3%에 달했다. 2019년 28.8%, 2020년 55.9%였던 비대면 신용대출 비중이 상반기에도 빠른 증가세를 이어갔다.

적립식예금 가운데 비대면 비중은 2019년 80.7%, 2020년 84.7%에 이어 올 상반기 89.2%를 기록했다. 새로 개설된 적금 계좌 10건 중 9건이 비대면 가입이었다. 펀드 상품 비대면 가입 비중도 2019년 61.6%, 2020년 78.5%에서 올 상반기 83.8%로 높아졌다.

이 은행에서 여신, 수신, 펀드, 방카슈랑스 등 금융 상품의 비대면 가입 고객 수는 상반기 167만8000명으로, 작년 연간 가입고객(155만1000명)을 이미 넘었다.

조선비즈

서울 시내 한 은행 모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나은행의 신용대출 가운데 비대면 비중은 건수 기준 2019년 82%에서 2020년 86%, 올 1분기 87%, 2분기 88%로 증가했다.

적립식예금 중 비대면 비중은 2019년 59%에서 2020년 72%로 크게 늘었고 올 1분기 75%, 2분기 74%를 기록했다. 펀드의 비대면 가입 비중은 2019년 37%에 그쳤으나 2020년 68%, 올 1·2분기에 각각 93%로 급증했다.

KB국민은행은 적립식예금 중 비대면 판매 비중이 2019년 40.3%, 2020년 46.5%, 올 상반기 54.0%로 늘었다. 펀드 중 비대면 판매 비중도 2019년 48.3%, 2020년 50.0%에서 올 상반기 66.3%로 뛰었다.

신한은행은 여신(대출) 거래 중 비대면 비중이 2019년 46.7%, 2020년 55.5%, 올 상반기 61.0%로 꾸준히 늘었다. 예·적금 등 수신 상품 판매 가운데 비대면 비중은 2019년 68.7%, 2020년 72.6%, 올 상반기 68.9% 등으로 70% 안팎이다.

신한은행의 펀드 상품 중 비대면 가입 비중은 2019년 83.8%, 2020년 84.8%, 올 상반기 83.0%로 80%대 초반을 유지했다.

NH농협은행도 신용대출과 적립식예금의 비대면 비중 증가세다. 농협은행에서 이뤄진 신용대출 가운데 비대면 비중은 2019년 11.5%에서 2020년 18.9%, 올 상반기 20.4%로 늘었다. 적립식예금 중 비대면 비중도 2019년 19.3%에서 2020년 20.7%, 올 상반기 42.4%로 급증했다.

농협은행의 여신, 수신, 펀드, 방카슈랑스 등의 상품을 비대면으로 가입한 고객은 올 상반기에만 80만명이다. 2019년(58만2000명)과 2020년(76만1000명) 연간 규모를 이미 넘었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