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여자양궁, 이탈리아 꺾고 4강 선착…올림픽 9연패 향해 시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우리 여자양궁이 올림픽 단체전 9연패를 향한 첫발을 뗐다.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 안산(20·광주여대)로 이뤄진 여자 대표팀은 25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단체전 첫 경기인 8강전에서 키아라 레발랴티, 루칠라 보아리, 타티아나 안드레올리로 팀을 구린 이탈리아를 6-0(58-54 56-52 56-49)으로 이겼다.

대표팀은 1988년 서울 대회부터 2016년 리우 대회까지 8회 연속으로 단체전 금메달을 따냈다.

대표팀은 1세트 첫 주자로 나선 안산이 9점을 쏜 데 이어 강채영, 장민희가 잇따라 10점을 쐈다. 반면 이탈리아는 첫발부터 7점을 쏘며 흔들렸고 한국은 58-54로 확실하게 기선제압을 했다.

승부는 이미 기울었고 우리 대표팀은 내리 두 세트를 더 따내며 여유 있게 승리했다.

4강에 선착한 대표팀은 벨라루스-일본 경기 승자와 오후 3시 17분 결승행을 다툰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