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친형의 가정폭력 끔찍"...최홍림이 고백한 가정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개그맨 최홍림이 결코 평탄치 않았던 어린 시절을 털어놓는다.

최홍림은 25일 방송되는 TV조서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10세 차이 형을 언급하며 "형의 지속적인 가정폭력으로 매 순간이 끔찍했다"고 고백한다.

최홍림이 형을 절대 용서할 수 없는 이유는 또 있었다. 신장 이식이 절실했던 최홍림에게 흔쾌히 신장 이식을 해주겠다고 나선 형이 수술 당일 자취를 감춰버린 것. 다행히 누나에게 신장이식을 받아 최홍림은 건강을 되찾았지만, 형을 향한 분노는 더욱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최홍림은 올초 채널A '아이콘택트'에 친형과 함께 출연해 힘든 시절을 떠올리기도 했다.

용서와 화해의 컨셉트의 프로그램이었지만 당시 최홍림은 형으로부터 사과를 받았음에도 쉽게 용서하지 못한 채 눈물을 흘려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최홍림은 형을 향해 "예전에는 형이 죽어도 안 보려고 했는데, 이제 형이 얘기했으니까 형 장례식장에 가서 울게"라면서 "언젠가 형을 다시 만날 거란 생각이 들지만, 지금은 아닌 것 같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kykang@sbs.co.kr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