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심하고 또 참아야”···홍성흔 아내 술판 야구선수에 일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참 안타깝고 걱정···안일한 생각은 위험”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성흔 전 야구 선수의 아내 김정임이 최근 방역 수칙을 위반하고 술판을 벌여 리그 중단까지 불러온 야구 선수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김정임은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입으로 꺼내서 말하기 너무 무서운 주제”라면서 “남편의 2년 전, 3년 전 아닌가 싶은데 저 날을 정확히 기억한다. 살짝 주제 고민도 했었던”이라는 글을 남겼다.

홍성흔은 2019년 두산 베어스 신인 선수들을 대상으로 “쉽게 술 사주는 주변 형님들을 만나지 마라. 모든 게 술 때문이다. 여자 문제, 승부 조작, 도박 개입 등 모두 술에서 기인한다”는 내용의 강연을 했다.

김정임은 “대한민국 국민들이 사랑하는 스포츠 야구. 이번 사태로 남편과도 세네번 이야기를 나눈 것 같은데. 참 안타깝고 걱정이 많이 된다. 조심하고 참고 또 참아야 할 일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인생 목표 달성한 후엔 끝이라는 안일한 생각은 절대 위험하다. 산다는 건 죽을 때까지 하고 싶은 게 생기고, 그걸 죽을 힘을 다해 참아야 할 일들이 한가지씩 생긴다는 것! 그게 내가 지금 살아가고 있다는 것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5일 NC다이노스 선수 4명이 원정 경기를 위해 묵었던 서울의 한 호텔에서 방역 수칙을 어기고 여성 지인 2명과 술자리를 가진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후 NC 선수 3명과 여성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고 그 여파로 두산 선수들까지 감염돼 리그가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KBO는 연루된 4명의 선수들에게 72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고 백신을 맞아 음성 판정을 받은 박민우 선수는 올림픽 대표팀에서 자진 하차했다.

NC 선수들과 술자리를 가졌던 여성은 하루 전 같은 호텔에서 한화이글스, 키움히어로즈 선수들과도 술자리를 가진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더 커졌다.

이재용 기자 jyle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