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문 대통령이 조작 지시했을 거란 주장, 상식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이스북에 입장 밝혀 "문 대통령 남일처럼 행동...'진짜 책임자' 추궁 이뤄져야"

오마이뉴스

▲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자료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력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데 대해 "'비서 김경수'가 책임질 일이 아니라 문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윤 전 총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정원 댓글 사건을 '대선에서 패배한 문 대통령이 재기해 대통령까지 될 수 있었던 중요한 계기'였다고 보는 분들이 많다"면서 "그런 문 대통령 자신이 당선되는 과정에서 캠프 차원 조직적 여론조작이 자행된 것"이라고 이번 사건을 규정했다. 그는 김경수 전 지사를 "말단 실행자"라 표현하며 "특검과 국민 심판으로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역시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표명과 범야권 대선주자의 공동대응"을 요구하는 등 야권 대선 주자들이 앞다투어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하는 모양새다.

윤 전 총장은 또한 "이 정권은 진짜 책임자가 책임지게 하는 것을 막으려 들 것"이라며 "열에 아홉의 생각이 달라도 여론조작의 뿌리를 뽑아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는 한 가지 생각을 공유하는 사람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야권이 댓글 여론 조작 사건을 구점으로 함께 대응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그는 '진짜 책임자'에 대해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경제도 사람이 먼저다,드루킹 김 씨가 주도한 친문 단체)에 가자'라고 말한 화면들이 남아 있고, 총영사 자리가 거래된 게 드러난 상황에서 문 대통령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며 문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며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늘 그래왔듯 '국민들에게 금새 잊혀질테니 버티겠다'는 식"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진짜 책임자에 대한 책임 추궁이 이뤄지지 않고 대충 넘어가면 이번 대선에서도 똑같은 여론조작이 자행될 것이다, 이기기만 하면 적발돼도 '남는 장사'라는 선례가 만들어졌기 때문"이라며 "소수 여론조작 세력이 또 다시 5년, 10년을 집권해 더 노골적으로 나라를 망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박근혜 정권 하에 자신이 진행했던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도 언급하며 "이로 인해 오래도록 탄압 받았다, 모든 것을 잃으면서도 그 사건을 수사한 것은 선거에서 여론조작을 막는 것이 곧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이라 믿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주연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