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치분권분야 청와대 참모 출신 '이재명' 캠프 합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형배·김우영 등 '열린캠프' 참여

친문 표심 공략 의도 엿보여

아시아투데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광주 서구 치평동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금민 기자 = 문재인 정부에서 자치분권 분야 업무를 맡았던 청와대 참모 출신들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선 캠프에 합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 지사의 국가균형발전, 지방자치 분야 구상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지사측 ‘열린캠프’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1대 청와대 자치분권비서관을 지낸 나소열 전 충남 정무부지사와 2·3대 자치발전비서관을 역임한 민형배 의원·김우영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순차 합류함에 따라 ‘자치분권분야 어벤져스’ 라인업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나 전 충남부지사는 충남 캠프 총괄 역할을 맡고 민 의원은 캠프 전략기획위원장으로, 김 전 정무부시장은 정무특보단장으로 임명됐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을 대거 기용함으로써 친문 표심을 공략하려는 의도도 엿보인다.

아울러 캠프 측은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출신의 송재호 의원이 제주 선대본부장으로 선임됐다고도 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