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코비치 ‘열’ 받았다…"도쿄올림픽 이해할 수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24일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 선수가 남자 단식 1회전 경기 도중 찌는 듯한 더위에서 땀을 식히고 있다. [신화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세계가 유례없는 폭염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일본 도쿄올림픽에서도 습도와 더위가 최고치를 기록한 현지날씨에 고통을 호소하는 선수들이 나오고 있다.

CNN은 24일 일본의 한여름 날씨에 일부 선수들이 컨디션 악화로 괴로워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남자 테니스 세계 1,2위 선수인 노박 조코비치와 다닐 메드베데프는 남은 올림픽 기간 동안 경기 개최를 저녁 시간대로 미루자는 제안을 내놨다.

이날 오전 11시 도쿄 아리아케 테니스 파크에서는 테니스 남자 단식 1회전이 열렸다. CNN은 일기예보팀이 확인한 결과 "토요일 도쿄 기준 최고기온이 35도 가까이 치솟았고 습도가 80% 이상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일본의 여름날씨는 높은 습도로 악명이 높다.

조코비치는 경기에서 우고 델리엔을 2-0으로 꺾은 뒤 "어째서 경기를 오후 3시나 그 이후로 옮기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불만을 표했다. 그러면서 "(야간 경기가 가능한) 조명이 모든 코트에 준비돼있고 그들이 선수들의 삶을 훨씬 쉽게 만들어 줄 수 있다"며 "도대체 왜 시간을 조정하지 않는지 정말로 이해 불가능하다" 고 지적했다.

매일경제

23일 도쿄에서 열린 여자 싱글스컬에 참가한 한 선수가 더위를 식히기 위해 자신의 머리 위에 물을 붓는 모습. [로이터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오후가 되면서 태양이 떠오르자 코트 어디에도 그늘을 찾아볼 수 없었다"면서 "조코비치의 가장 큰 적은 찌는듯한 도쿄의 더위"라고 덧붙였다. 간이 에어컨으로 틈틈이 휴식을 취한 메드베데프도 "컨디션이 최악"이라고 털어놨다.

같은 날 오전 11시 사이클 남자 개인도로 종목에 참가한 선수들도 폭염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날 6시간 이상 경기를 달린 호주 사이클리스트 리치 포트는 "내가 자전거를 타면서 가장 힘든 날 중 하루였다"고 털어놨다.

[고보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