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개 숙인 이대훈 "마무리 잘하고 싶었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권도 종주국의 간판 이대훈(대전시청)이 자신의 세 번째 올림픽 첫 판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뒤 진한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대훈은 오늘(25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이틀째 남자 68㎏급 16강전에서 울루그벡 라시토프(우즈베키스탄)와 연장 승부 끝에 19-21로 졌습니다.

2분씩 3라운드 경기에서 19-19로 우열을 가리지 못한 뒤 먼저 두 점을 뽑는 선수가 승리하는 1분의 골든 포인트제 연장에 들어간 지 17초 만에 상대 왼발에 몸통을 맞고 8강행 티켓을 내줬습니다.

경기가 끝난 뒤 이대훈은 "마지막을 잘 마무리하고 싶은 마음이 컸는데 그것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나이를 고려하면 이번 대회는 이대훈에게 사실상 마지막 올림픽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이대훈은 "경기를 많이 안 뛰다 보니 조급한 마음이 컸다. 경기에서 이기고 있어도 불안했다"면서 "경기 운영을 잘 못했다"고 자책했습니다.

1라운드에서 10-3으로 앞섰던 이대훈은 "1회전을 잘 풀어서 점수 차가 벌어졌을 때 경기를 시원하게 하고 싶었다"면서 "안정적 경기를 해야 했는데 해보고 싶었던 것을 하다가 실점을 내줬다. 경기 끝나기 직전에 안정적인 경기를 하려고 해도 마음이나 상태가 잘 안 됐다"고 곱씹었습니다.

이대훈은 2012년 런던 대회부터 3회 연속 올림픽 무대에 올랐지만 금메달과는 인연이 없었습니다.

남자 58㎏급에 출전한 런던 대회에서는 은메달, 68㎏급에 나선 리우 대회에서는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이대훈은 16강 상대 라시토프가 결승에 오르면 패자부활전을 통해 동메달에 도전할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김덕현 기자(dk@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