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주·전남 북부권 4개 지자체, 첨단3지구 행정구역 조정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광주전남 북부권 상생발전협의회는 최근 제4차 회의를 개최했다. 광주 북구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전남 북부권 상생발전협의회는 최근 제4차 회의를 개최했다. 광주 북구청 제공
광주 북구청과 광산구청, 전남 담양군, 장성군 등 광주·전남 북부권 4개 단체장이 상생발전의 청사진 마련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25일 북구청에 따르면 지난 23일 문인 북구청장, 김삼호 광산구청장, 최형식 담양군수, 유두석 장성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광주전남 북부권 상생발전협의회(회장 문인 북구청장) 제4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자리에서 4개 자치단체장은 △첨단3지구 행정구역 조정 △상생발전 대선공약 발굴 △각종 현안사업 공동대응 등 광주전남 북부권의 상생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첨단3지구 개발 관련 행정구역 조정에 대해서는 행정구역 및 생활권 불일치로 발생할 수도 있는 주민 불편을 사전에 해소하기 위한 경계조정안에 공감하고 '첨단3지구 행정구역 조정 TF' 회의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합리적인 결과를 도출키로 했다.

또 각 지자체의 실정에 맞는 대선공약을 발굴하고 광주시와 협의가 필요한 현안사업은 '빛고을 생활권 행정협의회'를 통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상생발전협의회장인 문인 북구청장은 "광주전남 북부권 상생발전협의회는 소통과 상생이라는 대명제 아래 지역발전에 뜻을 함께하는 협업체다"며 "앞으로도 지역균형발전과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공동 협력체계를 견고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전남 북부권 상생발전협의회는 광주 북구청과 광산구청, 전남 담양군, 장성군 등 4개 지자체가 경제·산업, 교통,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교류·협력하기 위해 지난 2019년 1월 발족했으며 현재까지 모두 4회에 걸친 간담회를 통해 한전공대 첨단3지구 유치 등 굵직한 안건들을 논의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