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첫판서 충격패 이대훈 "잘 마무리하고 싶었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태권도 종주국의 간판 이대훈(29·대전시청)이 자신의 세 번째 올림픽 첫 판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뒤 "마무리를 잘하고 싶었는데…"라며 진한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대훈은 25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이틀째 남자 68㎏급 16강전에서 울루그벡 라시토프(우즈베키스탄)와 연장 승부 끝에 19-21로 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