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코로나19 날벼락' 디섐보, 도쿄올림픽 불참..."실망스럽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패트릭 리드로 대체해 출전

남자 골프 세계 톱10 중 6명 불참

중앙일보

브라이슨 디섐보.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도쿄올림픽에 나서지 못한다. 올림픽 직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미국골프협회는 25일 디섐보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발표했다. 디섐보는 일본으로 출국하기 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올림픽 출전 꿈이 무산됐다. 남자 골프 세계 6위로 미국 선수 중 4번째로 높은 순위로 올림픽에 출전하려 했던 디섐보는 대회 직전 코로나19에 발목이 잡혔다.

디섐보는 미국 골프위크와 인터뷰에서 "올림픽에 나서지 못해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나라를 대표하는 건 무한한 영광이다. 도쿄에 나설 미국 팀에 행운이 깃들길 바란다. 건강에 집중하고, 경쟁에 다시 돌아오길 고대하겠다"고 말했다. 디섐보가 올림픽에 나서지 못하면서 패트릭 리드가 대신 출전해 저스틴 토마스, 콜린 모리카와, 잰더 쇼플리가 함께 나서게 됐다.

디섐보의 불참으로 남자 골프 세계 톱10 중에선 6명이 불참한다. 더스틴 존슨(미국)이 일찌감치 투어에 집중하겠다면서 불참을 밝혔다. 브룩스 켑카와 패트릭 캔틀레이도 디섐보의 차순위 예비 명단에 들었지만 끝내 올림픽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 또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과 해리스 잉글리시(미국)도 올림픽 필드에 나서지 않는다. 한국에선 임성재(23), 김시우(25)가 이번 올림픽에 출전해 24일부터 현지 훈련에 돌입했다. 도쿄올림픽 남자 골프는 29일부터 나흘간 일본 사이타마현의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