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너나봄' 김동욱, 서현진 공격한 윤박과 기싸움…첨예한 심리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너는 나의 봄’ 김동욱과 윤박이 일촉즉발 긴장감을 유발시키는, 첨예한 ‘심리 대립’ 현장을 선보인다.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김동욱은 살아도 사는 게 아닌 사람들을 사는 것처럼 살 수 있게,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고 싶게 만들어 주기 위해 정신과 의사가 된 주영도 역, 윤박은 마진그룹 마재국 회장의 치료를 위해 닥터 베일의 팀에 합류하게 된 한국계 미국인 신경외과 전문의 이안 체이스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체이스(윤박 분)는 최정민의 흔적을 쫓다 마주친 강다정(서현진)에게서 어린 시절 나눔 제일 교회에 대해 질문 받고는 기억이 없다고 답했던 터. 하지만 호텔로 돌아간 체이스는 나눔 제일 교회의 현재 모습을 찾아본 후 어린 시절에 대한 악몽을 꾸다 강다정의 목소리를 듣자, 순식간에 강다정의 목을 조르며 공격해 충격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김동욱과 윤박이 창과 방패의 양상을 드러내는 매서운 ‘얼음장 기싸움’ 현장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주영도(김동욱)와 체이스가 마진 병원에서 마주친 장면. 주영도는 날카로운 눈빛으로 체이스를 예의 주시하는 반면, 체이스는 무심한 듯 감정 동요가 없는 모습으로 ‘극과 극’ 대비 양상을 그려낸다. 더욱이 순간 체이스가 뭔가를 떨어뜨리며 몸을 숙이자, 주영도는 이마저 놓치지 않고 주의 깊게 관찰하는 것. 격렬한 맞대결이 아닌, 조용하고 담담한 무언의 심리전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될지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김동욱과 윤박은 ‘첨예한 심리전’ 장면을 촬영하기에 앞서 여러 가지 주제로 담소를 나누며 긴장감을 누그러뜨리고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했던 상태. 심도 깊은 감정 열연을 펼쳐야 했던 두 사람은 장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를 격려하는 모습으로 현장의 에너지를 돋웠다. 특히 두 사람은 ‘컷’ 소리와 동시에 모니터 앞으로 다가가 촬영한 모습으로 살펴본 후 다시 한 번 장면 연기에 들어가는 불꽃 열정을 쏟아내며 장면의 완성도를 한껏 높였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김동욱과 윤박은 최선의 장면을 완성하기 위해 함께 힘을 합쳐 고민하고 치열하게 노력을 기울이는 모범적인 배우들”이라며 “김동욱-윤박의 심리전으로 드러나게 될, 전혀 예상치 못했던 반전 키는 무엇일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너는 나의 봄’ 7회는 오는 26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tvN ‘너는 나의 봄’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