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BC 올림픽 방송사고, 사과후에도 논란 계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MBC가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면서 선수단이 입장할 때 사용한 부적절한 사진에 대해 2차에 걸쳐 사과했지만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는 지난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에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나오자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자료화면으로 내보내 몰의를 빚었다.

엘살바도르 선수단을 소개할 때는 비트코인 사진을 썼고, 아이티 선수단을 소개할 때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과 함께 시위 사진을 사용했다.

마셜 제도 선수단이 나올 때는 ‘한때 미국의 핵실험장’이라고 소개하는가 하면, 아프가니스탄 선수단 소개 화면에는 ‘양귀비 수확’ 사진을 사용한 사실도 알려졌다.

올림픽에 출연한 각국의 이런 소개방식은 ‘외교적 결례’ 정도를 넘어, 어떻게 국가적 아픔과 고통을 그 국가를 대표하는 이미지로 사용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으로 확대되고 있다.

MBC는 사안의 심각성을 감안해 지난 24일 해당 국가 국민과 시청자 여러분께 공개사과했다.

“MBC는 7월 23일 밤 도쿄 올림픽 개회식을 중계방송하면서 국가 소개 영상과 자막에 일부 부적절한 사진과 표현을 사용했습니다. 해당 국가 국민과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문제의 영상과 자막은 개회식에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짧은 시간에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지만,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실했습니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입니다.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이어 MBC는 “올림픽 중계에서 발생한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영상 자료 선별과 자막 정리 및 검수 과정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한 뒤 그 결과에 따라 엄정한 후속 조치를 취하겠습니다”라면서 “나아가 스포츠 프로그램 제작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재점검해 유사한 사고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럼에도 문제의 장면들은 우크라이나 등 해당국가 방송을 포함해 수많은 국가에서 이 소식을 뉴스로 다루고 있다. 각국에서는 “우리 나라는 MBC가 무슨 사진을 썼는지 알아보자”면서 MBC 올림픽 방송 사고를 국제 화제로 삼고 있다.

SNS를 통해서도 국제적 방송사고 소속이 퍼지고 있다. 러시아 출신 귀화 한국인 방송인 일리야 벨랴코프가 트위터에 “도대체 얼마나 무식하고 무지해야 폭발한 핵발전소 사진을 넣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wp@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