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궁민 ‘검은 태양’ 미리 만난다…오늘(25일) 스페셜 방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의 첫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이 본 방송을 앞두고 오늘 밤 본편을 살짝 엿볼 수 있는 '검은 태양:데이브레이크'를 전격 공개한다.

오는 9월 시청자와 만날 MBC의 첫 금토 드라마 ‘검은 태양’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으로,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공개된 단 한 편의 트레일러 영상만으로도 시청자의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 가운데 '검은 태양'의 예측불허 스토리와 다채로운 등장인물들의 케미스트리, 긴장감을 선사하는 하이라이트 장면들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스페셜 방송 ‘검은 태양:데이브레이크’가 25일(오늘) 밤 11시 30분에 방송된다.

특히 방송인 김경식이 스토리텔러로 출격, ‘검은 태양’의 짜릿한 전개와 배경, 인물 관계를 설명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그의 입으로 전해 듣는 목소리로 드라마의 주목 포인트와 흥미진진한 해설은 물론, 궁금증을 유발하는 주요 장면들이 베일을 벗으며 첫 방송 사수 욕구를 드높일 예정이다.

오늘 방송에서는 남궁민(한지혁 역)과 박하선(서수연 역), 김지은(유제이 역) 등 드라마 주연배우들의 인터뷰 영상도 최초로 공개된다. 배우들은 이번 스페셜 방송을 통해 직접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하는가 하면, 각자의 드라마 관전 포인트도 전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오늘 방송에서는 한 번도 공개되지 않은 '검은 태양'의 촬영 현장도 살짝 공개될 예정이어서 그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흥미진진한 내용으로 가득한 ‘검은 태양:데이브레이크’에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검은 태양’은 MBC 드라마 ‘당선작 불패’ 신화를 이어갈 박석호 작가와 ‘옥중화’, ‘내 사랑 치유기’를 연출한 김성용 PD가 연출을 맡아 올해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며 한국형 첩보 액션극의 새 지평을 열 전망이다.

명품 배우들의 대거 포진과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은 오는 9월 시청자를 만날 예정이며,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데이브레이크'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