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시 "지역특성 살린 도시경관 만든다" 대상지 5곳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 종로 자하문로 일대는 대림미술관 등 개성있는 중소규모 갤러리가 자리하고 있지만 주변은 특색 없는 구도심이다. 서울시는 2023년까지 큐레이터, 설치미술가 등의 참여를 통해 거리 자체가 갤러리가 되는 문화예술거리로 조성할 계획이다. 1970년대부터 형성된 서울의 대표적인 음식거리인 북창동 먹자골목은 이곳만의 특성을 살려 골목길을 재정비한다.

#. 금천구 시흥동에는 830년 된 은행나무 보호수가 있다. 과거 정조가 수원화성 행차 때 들렀던 별궁인 '시흥행궁'이 있던 자리다. 은행나무 일대 거리는 매년 가을 국내 최대 왕실퍼레이드인 '정조대왕 능행차'가 지나는 메인코스임에도 주변 거리 풍경에서 이런 의미를 찾기는 쉽지 않다. 시는 역사적 의미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주변 거리를 정비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역사·문화적 가치나 지역활성화 요소를 품고 있음에도 소외·낙후된 주요지역의 특성을 살려 매력적인 경관을 창출하는 '도시경관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5개소를 선정해 지역별로 최대 15억원, 총 59억 원(시비 35억, 구비 24억)을 투입한다.

'도시경관사업'은 경관 개선이 필요한 주요지역에 대한 공공의 직접 지원을 통해 보다 쾌적하고 매력있는 서울경관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가로환경 정비·개선 △녹화 △야간경관 정비 △역사적·문화적 경관 형성 등 사업지별 특성에 맞게 종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대상지는 서울시가 자치구 공모로 선정하되, 설계와 공사는 지역 사정에 밝은 자치구가 주민·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추진한다.

올해 선정된 5개소는 △금천구 시흥행궁 역사문화 보존 △중구 북창동 먹자골목 △종로구 자하문로 일대 △도봉구 창동 골목시장 주변 △강동구 진황도로다. 내년까지 설계를 완료하고 오는 2023년까지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최진석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도시경관사업은 지역의 특성을 살릴 수 있음에도 소외·낙후된 지역들을 발굴해 공공이 직접 지원함으로서 지역의 매력을 부각시키고 쾌적한 경관을 창출하는 사업"이라며 "지난 10여년간 높은 주민 호응도를 바탕으로 올해도 5개 지역을 추가로 추진해 서울 곳곳이 동네 대표 경관이 될 수 있도록 경관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