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스’ 김소영 지인 “김소영, 꼰대스럽다고 느낀 적이 있다” 폭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나운서 출신 김소영의 실체를 폭로한 제보자의 발언이 전파를 탄다.

2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청출어람 특집 ‘쪽빛 같은 내 새기’로 꾸며진다. 이날 래퍼 개코, 작사가 신사동 호랭이, 현대 무용가 안은미, 방송인 김소영이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김소영은 토크쇼 게스트 첫 출연을 앞두고 방송 선배이자 남편 오상진에게 분량 사수 팁을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오상진은 “내 욕을 시원하게 하고 오라”는 꿀팁을 전수했다고. 이에 4MC는 즉석 욕 타임을 요청해 김소영에게 토크쇼의 매운맛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이어 김소영의 실체를 알고 있다는 의문의 제보자가 등장한다. 제보자는 “김소영이 꼰대스럽다고 느낀 적이 있다”고 말해 김소영을 당황하게 한다.

이후 제보자의 정체를 눈치 챈 김소영은 “그분이 더 꼰대스럽다”며 맞대응해 웃음을 자아낸다.

김소영에 대한 폭로는 오는 27일(화) 오후 8시 30분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