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는 형님' 이경실 "子 손보승, 출연료 모아 500만원 선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아는 형님’ 이경실이 아들 손보승에게 생일 선물로 500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설운도, 이경실, 조혜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나는 '펜트하우스'에서 이경실의 아들이 나온 게 놀라웠다. 연기를 잘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경실은 "딸도 연기를 하는데 아들이 더 캐스팅이 잘된다. 어느 드라마든 뚱뚱한 애가 필요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경실은 “내 생일이었는데 아들이 오더니 '엄마 선물'하면서 봉투를 내밀더라. 돈이겠지 싶었는데 빳빳한 종이였다. 10만 원권 수표 50장이 들어있었다. 아직 출연료가 많지 않은데 그동안 번 걸 모아서 준 거였다. 속물이라고 해도 좋다. 침대에다가 쫙 펴놓고 하루 종일 보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JTBC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