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박준형 "사기결혼" vs 김지혜 "이혼하자"…청소하다 말싸움 [Oh!쎈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보라 기자] 개그맨 박준형이 허리 디스크 판정을 받은 사연이 공개된다.

오늘(25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되는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지혜, 박준형 부부의 여름 맞이 대청소 및 청소중 허리 부상으로 병원을 찾는 이야기가 담긴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김지혜는 박준형에게 "여름 맞이 대청소"를 선포했고, 박준형은 거세게 저항했다. 박준형은 최수종과 자신을 비교하는 김지혜에게 “손에 물 안 묻힐 테니 결혼해달라고 애원할 땐 언제고 왜 이러느냐”며 폭탄 발언을 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박준형은 "사기 결혼"을 운운하며 계속해서 대청소를 거부했고, 참다 못한 김지혜 역시 “지금 가스라이팅 하는 거냐, 차라리 이혼하자”며 박준형을 맞받아쳐 폭소를 유발했다.

반강제로 대청소에 나선 박준형은 꾀를 부려 욕실 청소 중 넘어져 허리를 다친 연기를 했다. 김지혜는 깜짝 놀라 손수 부항까지 떠주었지만 이내 꾀병임을 눈치채 함께 병원에 갈 것을 제안, 박준형을 초조하게 만들었다.

결국 집 근처 신경외과에 방문한 박준형은 진료를 받았고, 실제로 허리 디스크와 경추후만증 진단을 충격에 휩싸였다. 김지혜 역시 경추후만증이 발견돼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신경외과 전문의는 "박준형의 건강 회복을 위해 스트레스를 받으면 안 된다"며 은근슬쩍 편을 드는가 하면, 부항자국을 보고 “어휴, 얼마나 힘들게 사시냐”며 탄식을 쏟아내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박준형과 김지혜 부부의 이야기는 오늘 오후 9시 45분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JTBC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