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운대해수욕장서 물놀이하던 중학생 1명 숨지고 1명 실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수욕 금지 시간에 입수뒤 사고

올해 첫 인명사고 발생

노컷뉴스

새벽시간대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중학생 3명이 물놀이를 하던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벽시간대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중학생 3명이 물놀이를 하던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새벽시간대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중학생 3명이 물놀이를 하던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올해들어 첫 인명사고다.

25일 오전 3시 41분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중학생 3명이 물놀이를 하던 중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3명 중 1명이 자력으로 물 밖으로 나와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실종된 2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던 중 1명을 찾았지만 숨진 상태였다.

나머지 중학생 1명은 현재 수색중이다.

경찰은 이들이 대구지역 학생으로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아 아간에 물놀이를 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중학생들이 물놀이를 한 시간은 해수욕 금지 시간(18~09시)으로, 당시에는 인근에 별도의 안전관리 인력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나머지 1명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계속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