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국 '태권도 히딩크' 최영석 감독 마침내 금메달[도쿄올림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태국 옹파타나키트 여자 49kg에서 금메달

한국인 감독으로, 태국 최초의 태권도 금메달 이끌어

노컷뉴스

최영석 감독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49㎏급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파니팍 선수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영석 감독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49㎏급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파니팍 선수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국 태권도 역사상 최초의 금메달이었다.

태국의 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24)가 2020 도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옹파타나키트는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태권도 경기 첫날 여자 49㎏급 결승에서 스페인의 아드리아나 세레소 이글레시아스(18)를 11 대 10으로 격파했다.

옹파타나키트의 금메달은 이번 대회 태국의 첫 금메달이자 태국 역사상 첫 태권도 금메달.

여기에는 태국 태권도의 사령탑을 맡은 한국인 최영석(47) 감독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다.

2002년부터 태국 국가대표팀을 이끈 최 감독은 부임 후 2004년 아테네 올림픽과 2008년 베이징 올림픽, 2012년 런던 올림픽, 2016 리우 올림픽에 출전해 은메달 2개, 동메달 3개를 선물했다.

노컷뉴스

최영석 감독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49㎏급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파니팍 선수를 끌어안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영석 감독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49㎏급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파니팍 선수를 끌어안고 있다. 연합뉴스
2006년에는 태국기자협회가 주는 최우수지도상과 태국 왕실로부터 훈장까지 받았고 2013년부터는 최영석컵 태권도대회도 열고 있다. 호랑이띠인 최 감독은 특유의 강도 높은 훈련으로 '타이거 최'라는 애칭까지 얻었다.

결국 태국 태권도의 히딩크 최 감독은 5번째 올림픽 출전에서 금메달을 수확하며 태국 역사에 큰 기록을 남겼다.

태국은 이번 도쿄올림픽 태권도 종목에 여자 49㎏급과 남자 58㎏급에만 선수를 내보내 24일 하루로 대회 일정을 마쳤고 최 감독과 함께 25일 태국으로 돌아간다. 그동안 한국 국적으로 태국 태권도를 지도했던 최 감독은 현재 태국 귀화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