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툭-tv]엄지원, 정원관리→골프·스트레칭…취미 부자의 바쁜 하루('전참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엄지원의 바쁜 하루가 공개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배우 엄지원과 정명수 매니저의 하루가 전파를 탔다.

이날 매니저는 "엄지원과 1년 6개월을 함께했다"면서 왕성한 호기심 탓에 바쁜 엄지원의 일상을 제보했다. 엄지원은 손수 가꾼 수국이 흐드러지게 피어있는 정원에서 강아지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엄지원은 "처음 이사왔을 때 시멘트 바닥이었다"면서 "직접 만들었다"고 정원을 직접 만들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엄지원은 또 "빌라에서 공동 관리한다"고 덧붙였다.

엄지원은 손수 가꾼 정원에서 골프 연습을 하고 직접 키운 상추, 방울 토마토 등을 따는 등 잠시도 쉬지 않고 부지런히 움직여 눈길을 끌었다.

부지런히 아침을 시작한 엄지원은 스케줄을 위해 매니저와 차량으로 이동했다. 차량에는 스태프들이 엄지원에게 파티를 해 준 뒤 남은 커다란 엄지원 얼굴 스티커가 붙어 있었다. 엄지원은 카메라를 의식하고 이를 설명하다가 "내가 지금 누구랑 이야기하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지원은 스트레칭 전문 학원을 찾아 수업을 들었다. 매니저는 "신체 기능 인지 스트레칭이다. 동네 산책 하다가 처음 본다며 등록했다"며 엄지원의 호기심을 언급했다. 엄지원은 수업을 마친 뒤에도 분주하게 움직여 참견인들을 감탕하게 했다. 엄지원은 무려 스키부터 필라테스, 승마, 복싱, 와인, 바리스타 등 수 많은 취미를 가져 배웠다고.

참견인들에 직접 키운 상추 등 쌈채소를 전달한 엄지원은 어떻게 먹냐는 질문에 "샐러드를 먹는다"면서 다이어트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매니저는 화보 촬영장에 도착해 엄지원에 김치 수제비를 식사로 전달했다. 하루 종일 움직이면서 식사를 하지 못한 엄지원은 "오늘까지만 먹겠다"면서 기쁘게 받아들었고 차 안에서 수제비를 먹었다. 엄지원은 수제비 맛에 감탄하면서 "몇 시간만의 탄수화물이냐"고 즐거워했다. 그러면서 "다이어트는 내일부터"라고 외쳐 공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