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춤은 관객과의 대화"...352년만의 첫 동양인 '파리의 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세계 최정상급 발레단인 파리오페라발레단의 한국인 발레리나 박세은이 최고 등급의 수석무용수인 '에투알'이 됐습니다.

352년 역사의 이 발레단에서 아시아인이 에투알이 된 건 처음이라고 하는데요.

파리의 별이 돼 귀국한 박세은을 기정훈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지난달 프랑스 파리의 바스티유 극장.

로미오와 줄리엣 무대를 마친 발레리나 박세은에게 '별'이란 이름이 주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