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夜] '라우드' 혹평 이겨낸 아마루→부담감 못 이긴 이계훈…JYP 연습생 출신 '엇갈린 평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JYP 연습생 출신의 참가자들이 엇갈린 평가를 받았다.

24일 방송된 SBS '라우드'에서는 PSY's Pick 라운드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피네이션의 아이돌 미리보기가 가능한 K-POP조 대결이 공개됐다.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른 '사딸라' 팀은 아쉬움을 남겼다. ITZY의 '달라달라'를 선보인 이들은 이전 라운드에서 춤으로 극찬을 들었던 참가자임에도 춤이 부각되는 무대를 만들지 못했던 것. 이에 박진영과 싸이는 아쉬운 평가를 내렸다.

다음으로 무대에 오른 것은 '피다른네이션' 팀. 이들은 비스트의 '쇼크'를 선보였다. 다른 두 팀과 분위기부터 남다른 이들의 무대는 두 프로듀서의 얼굴에 미소가 띠게 했다.

박진영은 이들에 대해 "피네이션의 체면을 세워준 무대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그는 이동현에 대해서는 매 라운드를 거치면서 가장 무서운 참가자라고 호평했고, 우경준에 대해서는 1라운드와 다른 사람 같다며 이제는 탐이 난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에 싸이도 "가수를 할 자질이 있는 사람과 기질이 있는 사람 있다. 자질은 몸과 목에서 나오는데 기질은 자세와 눈빛에서 나온다"라며 "그런데 오늘 한 번도 본 적 없는 눈빛이 나오더라. 자질과 기질 모두 보였던 흠잡을 데 없는 무대였다"라고 호평했다.

앞서 다른 참가자들에게 호평을 쏟아낸 박진영은 아마루에게 "아마루는 능숙해 보일 때와 기존 가수처럼 보일 때 그 경계선에서 왔다 갔다 한다"라며 지적했던 부분에 대해 다시 한번 상기시켰다. 그리고 그는 "그런데 오늘 무대는 그냥 흠잡을 데 없었다"라고 박수를 보냈다.

매 라운드에서 비슷한 지적을 받았던 아마루는 예상 밖의 호평에 얼떨떨해했다. 이에 박진영은 "본인이 어떤 생각을 한 거냐. 본인이 그 차이를 인지하기 시작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아마루는 "저도 고민을 많이 했는데 저도 잘 몰라서"라며 울음을 터뜨렸다.

한참을 말도 하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는 아마루를 보던 박진영은 "자기 나라 말이 아니고 새로 배운 언어, 그것도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배운 언어이다"라며 "기존 가수들이 부른 걸 들으면서 언어도 배웠는데 그러면 말만 배우는 게 아니라 스타일도 같이 배우게 된다. 그런 아이에게 너의 말투를 찾으라고 했으니 너무 답답했을 거 같다"라고 아마루의 고충을 공감했다.

이에 아마루는 "선배님들 영상을 보고 배워왔기 때문에 저도 모르게 흉내를 내는 느낌이 있었다"라며 "아마 제가 멋있게 하고 싶다는 욕심이 좀 강해서 그런 거 같다"라고 했다. 그리고 그는 "엄마한테 상담을 해봤는데 멋있게 안 해도 된다고. 그냥 그대로 멋있으니까 그대로 하라고 해주셨다"라며 자신의 색깔을 낼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박진영은 "내가 그렇게 혹독하고 집요하게 말한 이유는 고칠 수 있을 거 같아서 그랬다"라며 "그거 하나만 고치면 놀라운 스타가 될 것 같아서 강하게 얘기했다는 걸 이해해줬으면 좋겠다"라고 그간의 혹평을 할 수밖에 없던 이유에 대해 말했다.

이를 보던 싸이는 "멈추지 못할 정도로 우는 모습을 보면서 속으로 울컥울컥 울음을 삼켰을 순간들이 짐작돼서 마음이 아팠다. 오늘 정말 잘했다. 그리고 정말 많이 늘었다"라고 함께 눈시울을 붉히며 아마루에게 박수를 보냈다.

마지막 K-POP 무대는 하이파이브 팀의 '10점 만점에 10점'으로 꾸며졌다. 에너지 넘치는 무대에 박진영은 "다섯 명의 무대는 보이밴드 공연이었다. 백 스트리트 보이즈, 엔 싱크, 뉴키즈 온 더 블록 같은 전설적인 보이밴드 공연 무대 같았다"라고 극찬했다. 특히 완벽한 합 속에 각자의 색깔이 느껴졌다며 팀워크도 칭찬했다.

또한 박진영과 싸이는 고키에 대해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특히 싸이는 "셀 수 없이 많은 색깔을 보여준 무대였다"라며 그를 팀 개인 순위 1위에 올렸다.

그리고 박진영은 피 네이션 연습생 최태훈에 대해 "오늘 제일 돋보였다"라며 "퍼포먼스를 보기 전에 가장 안 튈 거 같은 사람을 고르라면 최태훈을 선택했을 거다. 그런데 뚜껑을 열어보니 가장 돋보였다"라고 호평했다. 이에 싸이는 "여태껏 보여준 무대 중 오늘의 무대는 최태훈의 인생 무대였다"라며 "오늘 내가 본 게 최태훈이 맞았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아쉬운 평가도 있었다. 박진영은 소속사 연습생 이계훈에 대해 "오늘 아쉬웠다. 너무 쿨했다. 여기서 더 이상 증명할 게 없는 거 같은 모습이었다"라며 "지금까지 본 것 중 가장 편안해 보이는 모습으로 등장해서 오늘 최고의 모습을 보여줄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막상 보니 냉동 인간이 완전히 해동이 되어서 처져버린 느낌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계훈은 매 라운드 좋은 평가를 받고 특히 지난 '개화' 무대에서 호평을 받은 후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지 부담감이 컸다며 "부담감을 못 이긴 거 같다"라고 했다. 그러자 싸이는 "오늘의 무대가 잠시 본인을 눌러주는 계기가 되어서 또 한 번 터뜨려봤으면 좋겠다"라고 따뜻한 응원을 보냈다.

이날 K-POP조 대결에서는 '피다른네이션'이 최고점을 받으며 전원 생존했다. 이에 탈락 후보가 결정됐고 그중 김동현, 김민성, 장현수가 추가 합격했고 김정민, 하루토, 도민규가 최종 탈락하며 아쉬운 작별을 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데뷔할 회사가 결정되는 5라운드 경연이 예고되어 기대감을 높였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