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고있지만' 송강, 한소희 찾았다…채종협과 삼자대면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재호 기자) '알고있지만' 송강이 한소희, 채종협과 삼각관계의 시작을 알렸다.

24일 방영된 JTBC 토요 드라마 '알고있지만'에서는 박재언(송강 분)이 양도혁(채종협)과 썸을 타는 유나비(한소희) 앞에 나타나 삼각관계의 시작을 알렸다.

이모는 양도혁과 시간을 보낸 유나비에게 "재미있었나 봐?"라고 물었다. 유나비는 "응. 바다가 너무 좋았고, 음식이 너무 맛있었고"라고 대답했다.

이모는 서울살이를 걱정하는 유나비에게 "네 이름이 왜 나비인 줄 알지?"라고 물었다. 유나비가 의아해하자 이모는 "나비가 꿀말 빨고 사는 줄 아냐, 온갖 걸 다 먹고산다"라고 말했다.

유나비는 양도혁과 다시 한 번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유나비는 양도혁을 사진 찍으며 "네가 화면발을 잘 받아"라고 칭찬했다. 양도혁은 사진 찍기를 거절하는 유나비에게 "(너) 예쁘던데"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윤설아(이열음)는 박재언을 찾아와 "생일 축하해"라고 말했다. 박재언은 윤설아에게 "선물은 없어?"라고 물었다. 윤설아는 나비 라이터를 건네며 "네가 좋아할 줄은 모르겠네"라고 대답했다.

윤설아는 박재언에게 "내가 너랑 사귄다고 유나비한테 말했어. 미안해"라고 말했다. 박재언은 유나비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유나비는 박재언의 전화를 받지 않았다.

박재언은 엄마를 찾아갔다. 엄마는 박재언에게 차 키를 건내며 "이런 거라도 하게 해줘"라고 말했다. 박재언은 엄마에게 "파리는 어때요?"라고 물었다. 엄마는 박재언에게 "같이 갈래?"라고 되물었다.

박재언은 "아니요. 어떤 애가 가고 싶어해서요"라고 대답했다. 엄마는 박재언에게 "그 애... 좋아하니?"라고 물었다. 박재언은 "아니요. 그냥 성가신 애예요"라고 대답했다. 하지만 박재언의 엄마는 "내 인생에서 가장 후회되는 건, 내 마음을 외면한 거야"라고 말했다.

그래서 박재언은 유나비를 찾아갔다. 박재언은 유나비 앞을 가로막은 양도혁에게 "안녕하세요. 박재언입니다"라고 말했다. 양도혁은 유나비가 지켜보는 가운데 "안녕하세요. 양도혁입니다"라고 응수해 삼각관계의 시작을 알렸다.

사진= JTBC 방송화면

조재호 기자 tachyon198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