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보이스4' 송승헌X이하나, 환각증세→백성현 소낭촌 잠입(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N '보이스4'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송승헌과 이하나가 환각증세를 보였다.

24일 밤 11시 방송된 tvN '보이스4'(연출 신용휘/극본 마진원)12회에서는 데릭조(송승헌 분)와 강권주(이하나 분)가 동방민(이규형 분)을 쫓다가 환각증세를 보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데릭조와 강권주는 동방민을 쫓다가 길이 갈렸고 강권주는 데릭조를 쫓아 가다가 두통에 시달렸다. 이때 강권주는 어린 아이를 보는 환각을 겪었다.

데릭조 또한 강권주와 연락을 시도하다가 어지러움증을 느꼈다. 이후 강권주는 "갑자기 12살 쯤 되는 아이가 다가오더니 누나라고 불렀다"며 "그리고 나서 동방민이 보이더라"고 말했다.

데릭조도 "나도 환상을 봤다"며 "우리 둘라 지금 뭔가에 중독돼 있는 것 같은데 누군가 우리에게 약물을 먹여서 환각을 보게 한 것 같다"고 했다.

데릭조와 강권주가 환각을 보고 혼란스러워 하는 가운데 박은수(손은서 분)가 등장했다. 데릭조는 "누군가 우리에게 약물을 먹여 환각을 본 거 같다"고 말했다. 그러고 나서 두 사람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때 데릭조는 음료를 마신 것을 떠올리고는 "아까 음료 누가 준거냐"고 물었고 강권주는 "형사과에서 돌린 거라고 했다"고 말했다.

강권주와 데릭조는 사건을 더 수사해보려고 했지만 감종숙(길해연 분)은 이를 반대했다. 감종숙은 데릭조가 양부를 아동 학대로 고발한 것을 문제 삼으로 고국으로 돌아가라고 했다. 데릭조 양부 역시 미국으로 돌아오라고 했고 이에 데릭조는 "그런데 아무리 노력해도 달라지는 게 없다"고 말했다.

이에 강권주는 "끔찍한 학대 극복하고 경찰됐고 아동학대 이겨내기 힘들다는 거 아시잖냐"며 "만약 우리가 소낭촌 일을 모른 척한다면 더한 괴물이 나올 거다"고 따졌다.

강권주는 "동방민의 인격들 특징을 찾은 것 같다"며 "서커스 맨이 보낸 메일의 음성 파일에 세 개의 잡음이 있었는데 그 중에 비슷한 소리가 있어서 분석해 보니까 서커스 맨이 천식 때문에 힘들게 숨 쉬는 소리, 그리고 센터장 인격이 손톱으로 뭔가를 두드리는 소리, 그리고 또 다른 인격에서 목 같은 걸 꺾는 소리가 났다"고 말했다. 이어 강권주는 "뼈나 근육, 관절에 뭔가 문제가 있는 것 처럼 났다"고 말했다.

이와중에 심대식(백성현 분)이 소낭촌에 잠입하게 됐다. 동방현엽(장항선)은 심대식에게 동방민 사건의 중계를 해달라고 했고 은 데릭조와 강권주에게 "좀 전에 그쪽에서 큰 돈을 제안하더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