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전참시' 홍현희, 이영자 변신→천뚱과 먹방 투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영자로 변신한 홍현희가 천뚱과 함께 먹방 투어에 나섰다.

2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이영자로 변신한 홍현희와 천뚱의 먹방 활약상이 그려졌다.

이날 홍현희는 천뚱과 먹방 컬래버 촬영에 나섰다. 황정철 매니저는 "현희 누나가 천뚱님을 위해 이영자 선배님의 분장을 한다"며 "천둥님이 이영자 선배님과의 맛집 투어를 소원으로 말했다"고 밝혔다.

이사배는 홍현희의 이영자 분장을 맡았다. 그는 "하루종일 영자 언니 얼굴만 보고 있었다"며 "인물의 커버 메이크업을 할 때 며칠 동안 그 사람만 본다"고 했다. 메이크업을 본 황 매니저는 "진짜 비슷했다"고 놀란 모습을 보였다.

천뚱은 이영자로 변신한 홍현희를 보고 당황했다. 그는 "진짜 영자 선생님 뵈는 줄 알았다"며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홍현희는 "이영자 선배님의 먹방을 따라가자"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홍현희와 천뚱은 이영자 맛집으로 알려진 한방통닭 집에서 먹방 투어를 시작했다. 천뚱은 남다른 먹방 실력을 선보였다. 이에 홍현희와 황 매니저는 천뚱의 먹방을 따라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첫 번째 먹방을 마무리한 홍현희 일행은 이영자와 미묘한 관계였던 사장이 운영하는 가게에 방문했다. 그는 "영자 언니가 보고 싶진 않으셨나"라고 물었다. 사장은 "보고 싶을 때가 있다"고 화답했다.

천뚱은 자신만의 돈가스 먹방을 선보였다. 먹방을 마친 홍현희는 "후식 먹으러 갈 거다"며 "따뜻한 커피를 드실 거냐 따뜻한 전을 드실 거냐"고 물어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엄지원은 일어나자마자 림프절 마사지를 시작했다. 이어 엄지원은 정원 가꾸기에 나섰다. 엄지원 매니저 정명수 씨는 "지원 누나는 배우이자 자연인의 삶을 살고 있다"고 제보했다.

요가를 마친 엄지원은 스태프들에게 농산물을 선물했다. 이에 스태프는 다른 농산물로 화답했다. 정명수 매니저는 "스태프들과 오래 일했다"며 "가드닝에 빠진 후 친한 지인들과 농산물을 교환하신다"고 했다.

엄지원은 화보 촬영에 앞서 절친 한지혜에게 연락했다. 한지혜는 "모유 수유가 쉽지 않다"며 "체력이 떨어지고 살도 빠진다. 엄마되기 쉽지 않다"고 했다. 이에 엄지원은 "고생이 많다"고 화답했다.

화보 촬영을 마친 엄지원은 정명수 매니저 몰래 정장을 선물을 기획했다. 그는 "몇 달 전에 '백상예술대상'에 갔었는데 매니저가 정장이 없었다"며 정장 선물 이유를 밝혔다. 이에 정명수 매니저는 "너무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은 매니저와 스타의 일상을 관찰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석훈철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