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독도는 팔짱끼더니…우크라 항의엔 크림반도 바로 고친 IOC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는 우리 땅' [사진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 트위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20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크림반도가 러시아 영토인 것으로 묘사했다가 우크라이나 항의를 받고 즉각 수정했다. IOC의 이같은 조치는 그간 한국과 일본의 ‘독도 표기’ 갈등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 것과 반대되는 행보다.

지난 23일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당초 2020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는 우크라이나와 크림반도의 국경이 분리된 지도가 실려 있었으나, 우크라이나 측이 IOC에 항의한 직후 경계가 사라진 지도로 교체됐다. IOC는 "서비스 제공자의 실수였으며 내용을 인지하자마자 사과와 함께 이를 수정했다"고 밝혔다.

드미트로 쿨례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어제 올림픽 홈페이지에 잘못된 지도가 실린 것을 알았고 즉시 IOC에 연락을 취했다"며 "그들은 즉시 사과했고 지도는 수정됐다"고 말했다.

크림반도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각자의 영토라고 주장하는 분쟁지역이다.

러시아는 2014년 크림반도 주민들을 상대로 실시한 주민투표에서 96.7%의 주민이 러시아 귀속을 지지했다면서 크림 주민들이 국제법에 따라 민주적인 방식으로 러시아로의 병합을 결정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무력을 동원해 크림을 강제 점령했다면서 반환을 요구하고 있고,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은 이 같은 우크라이나의 입장을 지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IOC가 우크라이나 측의 손을 들어주자, 러시아는 즉각 항의하고 나섰다.

주일 러시아 대사관은 24일 페이스북에 "2020 올림픽 사이트에 러시아의 크림반도 귀속이 잘못 표시된 지도가 게재된 것과 관련해 크림은 국제 기준에 따라 실시된 주민투표에서 주민들의 자유로운 의사 표시 결과 러시아의 일원으로 귀속됐음을 상기시킨다"고 밝혔다.

이어 "크림은 러시아의 뗄수 없는 일부분이며 반도의 귀속에 관한 문제는 최종적이고도 불가역적으로 마무리됐다"며 "IOC와 도쿄 올림픽 조직위가 명백한 법적, 객관적 현실에 맞춰 관련 지도의 크림 표시에 합당한 수정을 가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홈페이지 내 지도에 독도를 자국 영토인 것처럼 표시하자 문화체육관광부와 외교부, 대한체육회 등은 IOC에 여러 차례 항의 서한을 보내 수정을 요구했다.

그러나 IOC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측에 문의한 결과 성화 봉송로 내 독도 표시는 순수한 지형학적 표현이며 어떠한 정치적 의도도 없다는 확인을 받았다"는 일본 측 답변만 되풀이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