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빠 재벌이야” 딸 잔소리에…최태원 “아니, 아껴쓸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최태원 SK그룹 회장 인스타그램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자녀와의 일상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최 회장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칫솔과 치실이 놓은 사진과 함께 치실을 길게 뽑아 썼다가 막내 딸에게 잔소리를 들었다는 내용의 일화를 썼다.

최 회장은 “치실을 사용하는데 실을 좀 많이 길게 뽑아서 썼더니, 막내가 옆에서 보다가 황당하다는 듯 물었다. ‘아빠 재벌이야?’”라고 썼다. 이어 최 회장은 딸에게 “응? 어? 음.. 아니.. 아껴쓸게”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 게시물에는 200개의 댓글이 달렸다. 한 누리꾼이 “막내가 커서 치실 회사를 살 것 같다”라고 쓰자, 최 회장은 “졸귀탱구리 치실, 브랜드 될까요”라고 답했다. 또 어떤 치약을 사용하는지 묻는 물음에 최 회장은 “아무거나 맵고 화한 맛을 좋아합니다”라고 했다.

최 회장은 지난달 24일 국내 4대 그룹 총수 가운데 처음으로 인스타그램을 시작했다. 현재까지 11개의 게시물을 올렸는데, 출근 모습이나 스마트폰 게임을 하는 모습 등 일상적인 모습을 주로 공개하고 있다. 최 회장 인스타그램의 팔로워는 이날 기준 2만6500명이다.

윤진우 기자(jiinw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