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빌보드 8주 연속 1위, 영광…♥아미, 감사해" (8뉴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8주 연속 1위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또 대통력 특별사절로 임명 된 소감과 각오를 드러냈다.

24일 방송된 SBS '8뉴스'에는 방탄소년단(RM, 뷔, 진, 슈가, 지민, 제이홉, 정국)이 출연했다.

먼저 '퍼미션 투 댄스'로 빌보드 1위로 차지한 것에 대해 RM은 "꿈같다. 버터라는 곡이 뜰 때만 해도 7주 연속 1위는 예상도 못 했고, 농담 상아 배턴 터치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실현이 돼서 정말 영광이다. 노래를 들어주신 모든 분들, 아미 분들께 감사드리고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빌보드에서 7주 이상 1위를 차지하다 배턴 터치된 게 3팀 뿐이라는 사실에 대해서 진은 "그런 일들을 할 수 있게 된 게 아미(팬덤) 여러분들 덕분이지 않냐. 너무 감사하고 보답하기 위해 열심히 하겠다. 아미 여러들 사랑한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퍼미션 투 댄스'에는 특별한 안무가 포함돼 있다고. 제이홉은 "이번엔 수어로 안무를 짜봤고 그걸로 뮤직비디오와 무대까지 선보였다. 전 세계 많은 분들에게 긍정의 에너지와 위로와 희망의 에너지를 드리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이홉은 "3가지 동작이 있는데 '즐겁다', '춤을 추다', '평화'라는 의미가 있다. 간단하고 따라 하기 쉽게 만들어져 따라 춰 보면 의미 있는 댄스가 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제이홉은 '퍼미션 투 댄스 챌린지' 시작을 알리기도 했다. 그는 "전 세계 많은 분들이 다 같이 즐겁게 춤을 췄으면 하는 바람으로 시작하게 된 챌린지다. 저희도 공연하며 관객과 소통, 교감을 하면서 얻는 에너지가 있는데 코로나19로 인해 거기에 대한 갈증이 많았다"며 "이번 챌린지를 통해 많은 분들과 즐기며 갈증을 해소를 하고 좋은 희망과 에너지를 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대통령 특별사절에 임명됨에 따라 오는 9월 UN 총회를 다녀온다. RM은 "저희도 92~97년생 밀레니엄 세대다. 그 과정에서 우리가 지금 느꼈던 정서를 계속 표현하고자 했고, 세계적으로 경제 위기나 사회적으로 무언가가 우리에게 미치는 것들을 실감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2021년에 위기가 있을 때 굉장히 미약하지만 문화 특사든 UN 총회든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이 있고 힘이 있다면 참여해서 청년세대분들이나 전 세계 미래 세대분들 감히 우리나라를 위해서 할 수 있는 일들을 해보자 무거우면서도 즐거운 마음으로 임하게 됐다"며 "출국해서 최선을 다해서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을 사명감을 가지고 다하고 오겠다"라고 덧붙였다.

사진=SBS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