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 뉴스' 방탄소년단 "대통령 특별사절, 최선 다해 완수할 것"[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정혜연 기자]방탄소년단이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된 것에 대해 남다른 책임감을 드러냈다.

24일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는 방탄소년단과의 단독 인터뷰가 공개됐다.

우선 RM은 신곡 'Butter'로 빌보드 8주 연속 1위라는 대기록을 세운 것에 대해 "꿈만 같다. 시기가 시기라 그렇기도 하지만 '버터'라는 곡을 낼 때만 해도 7주 연속 1위를 예상 못 했다. 7주 연속 1위 하고 농담 삼아 배턴터치했으면 좋겠다 했는데 실현돼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진 역시 "인터넷을 통해 알게 됐는데 아미 분들 덕분이다. 우리 음악을 들어주셔서 감사하다. 보답하기 위해 더 열심히 하겠다. 아미 여러분 사랑한다"라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의 신곡 'Permission to Dance'는 수화를 접목시킨 안무를 만들어 큰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제이홉은 "국제 수화를 접목한 춤으로 전 세계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슈가는 "가능하다면 그래미상 후보에 올라서 도전해보고 싶다"라는 포부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RM은 대통령 특별사절을 어떤 마음으로 수락했냐는 질문에 "사회적 위기의 파급력을 실감했다"라며 "힘을 보태고 싶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저희가 굉장히 미약하지만 문화특사, UN총회 등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함께하고 싶다. 무겁지만 즐거운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 출국해서 저희가 할 수 있는 일. 최선을 다해서 완수하고 오겠다"라고 덧붙이며 남다른 책임감을 드러냈다.

대기록에 대한 중압감은 없을까. 지민은 "저희가 무엇을 해내야 한다는 생각보다. 팬분들에게 어떻게 보답을 해야 할지 몰라서 힘들 때가 있다. 팬분들, 관객분들이 있어서 저희가 존재하는 것인데 그 사랑을 충분하게 보답하지 못해서 그게 가장 마음이 무겁다"라며 팬 사랑을 전했다.

정국은 개인 전정국으로 이루고 싶은 꿈이 있냐는 물음에 "저는 하고 싶은 게 워낙 많은 사람이다. 지금 하고 있는 일이 너무 좋아서 가수로서의 목표나 꿈 말고는 개인적으로 딱히 없는 것 같다. 아미, 팬분들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그게 꿈인 것 같다"라고 답했다.

방탄소년단은 현재 'Dynamite'를 시작으로 'Butter', 'Permission to Dance'까지 영어 노래 3부작을 선보였다. 다음 노래에 대한 계획을 묻는 질문에 정국은 "곡에 그때 그 시절에 대한 저희 생각, 감정, 흐름이 담겨있다. 앞으로도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그때 저희가 할 수 있는 얘기를 고민하고, 자연스럽게 좋은 곡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