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대통령 특사 임명, 청년·미래세대 위해 할수있는 일 할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SBS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된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24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된 소감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앞서 지난 21일 방탄소년단은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됐다. 한국 대중문화예술인 가운데 특사 임명은 이번이 최초로, 방탄소년단은 오는 9월 유엔총회 등 국제회의에 특별사절 자격으로 참석해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이에 리더 RM은 "방탄소년단은 연습생부터 생각하면 저희도 밀레니얼 세대"라며 "지금 청년세대와 함께 커왔다고 감히 말할 수 있다"면서 "그 과정서 지금 우리가 느낀 정서를 표현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또 그는 "부모님도 뵙고 여러 겪으면서 세계적인, 커다란 경제위기나 사회적 무언가 임팩트 직·간접적으로 겪었다고 생각한다"며 "2021년에 위기가 있을 때 미약하지만 저희가 이런 문화특사든 유엔총회든 할 수 있는 일이 있고 힘이 있다면 참여해서 청년세대나 전세계 미래세대, 감히 우리나라를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을 해보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RM은 "굉장히 무거운 마음이면서도 즐거운 마음으로 임할 것"이라며 "출국해서 최선 다해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에 사명감을 갖고 완수하고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