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는형님’ 이경실, 김희철 고민에 “배부른 소리…바닥 한 번 쳐봐야” 웃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쳐



이경실이 김희철을 향한 일침으로 웃음을 줬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형님학교 학생들의 고민을 상담해주는 이경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실은 장점인 상담 능력을 살려 형님학교 친구들의 고민을 들어줬다. 김희철은 “누구나 한 번쯤은 지금과 다른 일상을 생각하지 않냐”며 “은퇴를 하면 뭘 하고 살까 생각했는데 다른 능력이 없다, 은퇴 후 뭘 해야 할까”라는 고민을 털어놨다.

이경실은 “결론적으로 얘기하면 희철이가 배가 부른 것”이라며 “희철이는 방송이 어렵지 않았고 잘나가는 연예인 생활을 이어왔다, 남들은 부러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바닥을 한 번 쳐봐야 한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낸 그는 “그래야 그때가 얼마나 행복했는지 아는데 그런 게 없었다”고 일침 했고 김희철은 다급히 자신의 자리로 도망가 웃음을 안겼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