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양궁 혼성 단체전 광주여대 안산 '금메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안산(왼쪽.광주여대) 선수가 양궁 혼선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후 기뻐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광주)=황성철기자] 2020 도쿄올림픽 대회 양궁 혼성 단체전에서 안산(20·광주여대) 선수의 금메달이 확정되는 순간 단체 응원을 하던 광주여대 국제회의장에서는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24일 경기에 출전한 안산 선수가 소속된 광주 여대는 금메달을 기원하며 안 선수의 부모와 후배 선수들을 초청해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이들은 안 선수와 김제덕(17·경북일고) 선수로 구성된 혼성팀을 스크린을 통해 지켜보며 응원했다.

긴장된 표정으로 화면에서 눈을 떼지 못한 안 선수의 부모는 금메달이 확정되자 밝은 표정으로 누구보다 힘껏 손뼉을 쳤다. 안산 선수의 어머니인 구명순 씨는 “이 더위에 고생했을 딸에게 응원을 보내고 싶다”며 “남은 경기도 잘할 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함께 경기를 지켜본 광주여대 양궁팀 후배들도 “금메달을 딴 선배가 너무 멋있고 존경스럽다”며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

hwa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