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올림픽] 한국 태권도 첫날 ‘노 골드’...장준 동메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남자 58kg급 장준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국 태권도가 첫날 경기에서 ‘노 골드’로 경기를 마쳤다. 남자 태권도 58kg급 세계 랭킹 1위 장준(한국체대)이 동메달을 따냈다.

장준은 24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58㎏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오마르 살림(헝가리)을 상대로 46대16로 승리를 거뒀다.

1라운드를 12대6으로 앞선 장준은 2라운드 들어 오른발 뒤 돌려차기를 적중시키며 점수 차를 늘렸다. 2라운드가 끝났을 때 점수는 38대15로 23점이나 차이가 났다. 3라운드에서도 공세를 늦추지 않은 장준은 오마르를 상대로 공세를 이어가며 점수를 쌓았다.

앞서 장준은 4강전에서 모하메드 칼리 젠두비(튀니지)에게 19대25로 패하며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한편 2019년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여자 49㎏급 심재영(춘천시청)도 고개를 숙였다. 16강전에서 우마이마 엘 부슈티(모로코)를 19대10으로 누르고 기분 좋게 출발했다. 하지만 8강전을 넘지 못했다. 야마다 미유(일본)에게 7대16으로 패했다.

야마다가 4강에서 세계 1위 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태국)를 만나 12대34로 지면서 심재영은 패자부활전 출전 기회마저 얻지 못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