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분당 아파트에서 30대 추락사…함께 살던 사촌동생도 숨진 채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성남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여성이 떨어져 숨졌고, 이 여성이 살던 인근 다세대주택에서는 사촌 동생인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오늘 오전 8시 반쯤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한 아파트 14층에서 30대 여성 A씨가 추락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은 오늘 오후 3시 반쯤 숨진 A씨 집에서 사촌 여동생 20대 B씨가 숨져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B씨의 몸에는 흉기에 찔린 것으로 보이는 상처가 발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사촌 동생과 함께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고, 집안에 외부인이 침입한 흔적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이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두 사람이 살던 집 인근 CCTV를 분석하는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고재민 기자(jmin@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