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은퇴까지 번복했던 '노장의 힘'… 펜싱 김정환, 투혼의 동메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자 사브르 개인전 최종 3위…펜싱사 최초 올림픽 3연속 메달

뉴스1

대한민국 펜싱 김정환이 24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사브르 동메달결정전에서 승리를 거둔 후 기뻐하고 있다. 2021.7.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맏형'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이 도쿄 올림픽에서 귀중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대한민국 선수단의 이번 대회 2번째 메달이며 개인적으로 올림픽 3연속 메달이다.

김정환은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홀B에서 열린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 3, 4위전에서 조지아의 산드로 바자제를 상대해 15-11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동메달을 따낸 김정환은 한국 펜싱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 3회 연속 메달이라는 금자탑을 세웠다.

김정환은 2012 런던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땄고,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는 사브르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리고 이번 대회 다시 동메달을 손에 넣으면서 뜻 깊은 발자국을 찍었다.

현역 마지막 올림픽인 도쿄 올림픽에서 김정환은 동료 오상욱(25·성남시청)과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이 모두 탈락한 가운데 홀로 분전하며 4강까지 진출했다.

4강에서 이탈리아의 루이지 사멜레에게 12-6으로 앞서며 결승진출을 목전에 뒀지만 이후 내리 9실점을 하면서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다 잡았다 생각했던 경기라 심리적인 타격이 클 상황이었다.

믿기 힘든 결과에 좌절감이 컸지만 김정환은 빠르게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동메달 결정전에 나섰고, 발목 부상을 안고 뛰면서도 값진 승리를 따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김정환은 한국 펜싱계의 '살아있는 레전드'다. 숱한 업적을 세우고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끝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했지만, 더딘 세대 교체와 자신의 기량에 대한 자신감이 남아있어 은퇴를 번복하고 돌아왔다.

현역 마지막 올림픽을 앞두고 김정환이 내건 자신만의 슬로건은 '노장의 힘을 보여주겠다'였다. 불혹을 향하고 있던 나이를 잊고 한국 펜싱 국가대표 누구도 이루지 못한 올림픽 3연속 메달을 향해 칼을 갈고 닦았다.

김정환의 칼끝은 여전히 날이 서있었다. 자신보다 랭킹이 높은 동료들이 줄줄이 탈락한 가운데에서도 세계 유수의 선수들을 꺾고 기어이 시상대에 섰다.

김정환은 이번 올림픽에 도전하면서 "마지막 올림픽 출전, 승리의 불빛은 내가 켜겠다"며 굳은 각오를 보였다. 그리고 결국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하며 약속을 지켰다. 30대 후반의 노장이 보여준 투혼의 메달은 한국 펜싱계에 묵직한 메시지를 남겼다.

뉴스1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superpow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