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희룡, 정연주 임명에 "대선에 영향을 미치려는 흑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아이뉴스24 DB]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이 정연주 전 KBS 사장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으로 임명한 것과 관련해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24일 페이스북에 '정연주 임명 강행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킹크랩 사용하는 드루킹이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연주씨 방송통신심의위원 임명 강행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라며 “방송을 장악하여 국민 여론을 장악하고 대선에 영향을 미치고자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검은 흑심을 드러낸 것이다. 징벌적 언론배상법과 한 세트”라고 전했다.

이어 “인간 정연주의 삶은 방송 중립성 훼손의 역사”라며 “KBS 사장으로서 임기 내내 정권을 편들고 사실을 왜곡했다. 호를 나팔수라 붙여도 어색함이 없다. 인간 정연주의 삶은 이 정권 내로남불의 원조다. 대선후보 아들의 병역면제를 공격했지만, 정작 자신의 두 아들은 미국 국적자로 병역을 면제받았다, 차남은 한국 국적을 버리기까지 했다. 사장 재직 시 임금을 자진 반납했다가 해가 바뀌자 다시 찾아가는 치졸함도 보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연주의 방송장악과 드루킹의 댓글 조작은 동일하다”며 “국민 여론에 대한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조경이 기자(rookeroo@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