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보이스 시즌4' 12회 이규형 나머지 인격 정체 밝혀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C뉴스

사진제공 : tvN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BC뉴스] tvN '보이스 시즌4' 송승헌과 이하나가 오늘(24일) 이규형과 맞붙으며 역대급 4인격 살인마와의 전쟁을 선포한다.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연출 신용휘/극본 마진원/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보이스 프로덕션)(이하. '보이스4')이 클라이맥스를 향해 가열차게 달려가고 있다. 특히 오늘(24일) 데릭 조(송승헌 분), 강권주(이하나 분)의 비모도 골든타임팀이 동방민(이규형 분)을 턱 밑까지 따라잡으며 수사망을 좁힌 가운데 이들의 뜨거운 격돌이 예고된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데릭 조와 강권주는 동방민의 살인마 정체를 밝히기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 "엄석구(김유남 분) 네가 살인 담당이지? 청력으로 애들 꼬시는 센터장 인격, 판 설계하는 인격까지 셋. 왜? 튀어나오고 싶어서 미치겠지? 나와. 언제든지 상대해줄테니"라며 그의 다중인격을 도발하고 아직 밝혀지지 않은 마스터 인격 정체 찾기에 나섰으며 상개동 살인사건 당일 동방민의 알리바이를 깰 결정적 증거인 CCTV를 확보해 마지막까지 긴장을 높였다. 과연 오늘(24일) 비모도 골든타임팀이 주어진 24시간 안에 동방민을 검거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 상황.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는 동방민 검거 작전을 펼치는 비모도 골든타임팀의 모습이 담겼다. 회의에 집중하고 있는 데릭 조, 강권주의 결연한 표정과 단단한 눈빛에서 '동방민을 꼭 잡고 말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이어진 스틸에서 동방민은 서커스맨 살인사건의 대미를 장식할 먹잇감 찾기에 몰두하고 있다. 모니터를 바라보는 호기심 어린 눈빛과 속내를 읽을 수 없는 의미심장한 미소가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자아내며 궁금증을 높인다. 특히 비모도 골든타임팀이 총격전에 짜릿한 카 체이싱 추격전까지 펼쳐진다고 전해져 오늘(24일) 12회 방송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tvN '보이스4' 제작진은 "비모도 골든타임팀의 정의와 동방민의 악이 뜨겁게 격돌한다"며 "특히 동방민의 마스터 인격 정체와 그가 잔혹한 가해자가 될 수 밖에 없었던 과거가 밝혀지니 끝까지 심장 쫄깃한 전개가 펼쳐질 오늘(24일)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로 오늘(24일) 밤 10시 50분에 12회가 방송된다.

▶설명의 神을 만나고 싶다면? ▶핫이슈가 궁금할 때, 지금 클릭!



CBC뉴스ㅣCBCNEWS 박현택 기자 press@cbci.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