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okyo,지금] 일격 당한 장준…한국 태권도, 첫 날은 ‘노 골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태권도가 대회 첫 날 빈손으로 돌아섰다.

태권도 금메달 기대주 장준(21·한체대)이 결승 문턱에서 무너진 부분이 뼈아프다. 장준은 24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58㎏급 4강전에서 모하메드 칼리 젠두비(튀니지)에게 19-25로 패했다.

장준은 차세대 에이스로 평가받는다.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한 명이었다. 이 체급 세계랭킹 1위로, 2018년 아시아선수권과 2019년 세계선수권을 연거푸 제패했다.

8강까지 승승장구했지만 복병을 만나 도전을 멈췄다. 경기 종료 52초를 남기고 15-17로 끌려가던 가운데 몸통 공격을 허용, 2점을 빼앗겼다. 공격 과정 중 넘어져 1점을 더 헌납한 뒤 종료 10초 전 또 한 번 몸통을 내눴다.

장준은 패자부활전을 거친 상대와 동메달 결정전을 갖는다.

2019년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여자 49㎏급 심재영(26·춘천시청) 또한 고개를 숙였다. 첫 경기였던 16강전에서 우마이마 엘 부슈티(모로코)를 19-10으로 누르고 기분 좋게 출발했지만 8강전을 넘지 못했다. 야마다 미유(일본)에게 7-16으로 패했다. 야마다가 4강에서 세계 1위 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태국)를 만나 12-34로 패하면서 심재영은 패자부활전 출전 기회마저 얻지 못했다.

사진=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