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남 신규 확진만 126명…하루 만에 역대 최다 또 갈아치울 듯(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김해 39명·창원 33명·양산 14명·밀양 11명·함안 9명, 진주 6명 등 14개 시군서 129명 신규 확진
23일 112명 확진 집계, 일주일 만에 역대 최다 기록 갈아 치워 '사상 첫 세 자릿수'
24일 0시부터 오후 5시까지 99명 속출, 자정 시간 고려하면 하루 만에 역대 최다 경신할 듯
감염경로 불분명 35명·도내 확진자 접촉 92명·해외입국 2명
김해 유흥주점 7명 추가 220명↑·김해 확산세 4단계 수준
창원 23일 역대 최다 38명 발생, 주간 하루 평균 35.5명 급증 '심각'
밀양 공장 2곳서 근무자 12명·지인 1명 등 외국인 13명 감염
경남 최근 일주일 하루 평균 86.1명, 3단계 격상 수준 이어져
노컷뉴스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서 기다리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서 기다리고 있다. 황진환 기자
경남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사상 처음으로 세 자릿수를 기록하자마자 또 100명대에 이르는 확진자가 하루 만에 쏟아졌다. 입원 환자만 1천 명에 육박하면서 방역 체계가 흔들릴 위기다.

24일 오후 5시 기준으로 14개 시군에서 129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날 오후 5시 이후 김해 39명, 창원 33명, 양산 14명, 밀양 11명, 함안 9명, 진주 6명, 고성 3명, 거제 3명, 사천 3명, 함양 3명, 통영 2명, 창녕 1명, 산청 1명, 남해 1명으로, 해외입국자 2명을 제외한 모두 지역감염이다.

특히, 전날 밤 30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23일 하루에만 112명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17일(99명) 이후 일주일 만에 하루 최다 확진 기록을 갈아치운 사상 첫 세 자릿수 발생이다.

그러나 24일에도 오후 5시 현재 99명이 나온 것으로 집계되면서 자정까지 남은 시간을 고려하면 또 최다 확진 기록을 갈아치울 가능성이 크다.

우선 전날 30명의 확진자가 나온 김해는 이날 오후까지 벌써 30명이 또 발생했다. 4단계 격상을 심각하게 검토해야 할 상황이다.

김해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는 30대 여성 등 2명, 30대 남녀 외국인 4명 등 6명이 추가됐다. 여기에다 양산 20대 외국인 여성 1명이 추가되면서 관련 감염자가 220명으로 집계됐다.

50대 여성 등 13명과 30대 외국인 남성 2명 등 15명은 도내 확진자의 가족·지인·직장동료 등이다.

나머지 30대 여성 등 15명과 30대 외국인 남성 등 16명은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았고, 30대 외국인 여성과 40대 여성은 부산 확진자의 접촉자다.

창원도 전날 역대 가장 많은 38명이 확진되는 등 12일부터 사흘 연속 30명대 확진자가 발생했다. 마산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는 20대 외국인 남성 1명이 추가돼 78명으로 늘었다.

20~70대 남녀 15명은 감염경로를 몰라 비상이다. 지역 사회에 숨은 감염자가 많이 퍼졌을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10~80대 남녀 14명은 도내 확진자의 지인·직장동료·동선접촉자 등이다. 나머지 20대 남성과 10대 여성은 해외입국자다.

노컷뉴스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박종민 기자
양산도 이날 오후에만 14명이나 발생했다.

양산 10세 미만 남녀 3명과 40대 여성 2명 등 7명은 도내 확진자의 가족·지인이다. 10대 미만 여아 등 6명은 부산 확진자의 접촉자다.

밀양 11명과 창녕 1명은 모두 2~30대 남녀 외국인이다. 이 중 밀양 9명과 창녕 1명 등 10명은 밀양의 한 공장 확진자의 동료(9명)·지인(1명)이다. 지난 22일 근무자 1명이 처음 확진된 이후 이날 10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나머지 밀양 2~30대 외국인 남성 2명도 밀양의 또 다른 공장 근무자로 확인돼 현재 해당 농공단지 내 근무자 500여 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다.

함안 30대 남성 등 9명은 모두 도내 확진자의 가족·지인이다. 함안 부품공장 관련 확진자는 창원 30대 남성 1명이 추가돼 14명으로 집계됐다.

진주에서는 10세 미만 남아 2명과 20대 여성 등 4명이 음식점 Ⅲ 관련 확진자로 분류됐다. 이로써 관련 확진자는 37명으로 늘었다. 나머지 30대 여성은 도내 확진자의 직장동료, 50대 남성은 부산 확진자의 지인이다.

함양 10대 남성 2명과 10세 미만 남아 등 3명은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다.

통영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는 30대 여성 1명이 추가돼 30명으로 늘었고, 30대 남성은 도내 확진자의 가족이다. 사천 20대 남성은 충북 확진자의 지인, 60대 여성은 감염경로를 모르고, 20대 남성은 도내 확진자의 지인이다.

노컷뉴스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황진환 기자
창녕 20대 외국인 남성은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다. 고성 40대 남성은 부산 확진자의 접촉자, 40대 여성은 도내 확진자의 직장동료, 10대 미만의 외국인 여아는 해외입국자다.

거제 40대 남성은 감염경로 조사 중이며, 30대 여성 등 2명은 도내 확진자의 지인이다. 산청 50대 남성은 부산 확진자의 접촉자다. 남해 20대 외국인 남성은 해외입국자다.

7월 들어 발생한 확진자는 1375명(지역 1334명·해외 41명)이다. 1일 13명, 2일 10명, 3일 15명, 4일 22명, 5일 19명, 6일 15명, 7일 10명, 8일 17명, 9일 36명, 10일 67명, 11일 40명, 12일 51명, 13일 89명, 14일 88명, 15일 80명, 16일 89명, 17일 99명, 18일 74명, 19일 57명, 20일 83명, 21일 91명, 22일 93명, 23일 112명, 24일 오후 현재 99명이다.

경남은 지난 9일 36명을 시작으로 보름이 넘도록 확산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최근 일주일(17일~23일) 동안 도내에서는 689명의 지역감염자가 나와 하루 평균 86.1명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24일에도 100명을 넘을 것으로 보여 하루 평균 확진자는 90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3단계 격상 기준인 67명을 뛰어넘은 지 오래다.

창원은 주간 하루 평균 지역감염자가 30명을 넘어선 35.5명을 기록하며 3단계(20.7명) 수준 이상의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다. 창원의 4단계 격상 기준은 41.8명이다. 김해는 26.2명을 기록해 4단계(21.7명) 수준을 넘어섰다.

김해시는 모든 유흥·단란주점과 노래연습장 등 990곳에 대해 오는 29일까지 1주일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현재 도내에서는 창원과 김해를 비롯해 진주, 거제, 함안, 통영, 양산, 함양 등 8개 시군의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한 상태다.

최근 일주일 동안 하동에서만 확진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도내 누적 확진자는 6584명(입원환자 996명·퇴원 5569명·사망 19명)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