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IOC 우크라이나 항의에 곧장 ‘크림반도’ 수정, ‘독도’와 너무 달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20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의 크림반도 표기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항의를 곧바로 받아들여 수정했다. 물론 러시아 정부는 거세게 반발했다.

일본의 독도 표기에 대한 한국의 항의를 정치적인 주장이라며 받아들이지 않은 것과 너무도 대조된 반응이라 의아하기 짝이 없다. 이중잣대라 할 수 밖에 없다. 결국 IOC가 일본의 눈치를 본다는 것 말고는 설명할 길이 없다.

23일(현지시간)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이번 대회 홈페이지에는 당초 우크라이나와 크림반도의 국경이 그려진 지도가 실려 있었으나, 우크라이나 측이 IOC에 항의한 뒤 경계가 사라진 지도로 바뀌었다. IOC는 국경 표시를 해 크림반도가 러시아 영토인 것으로 묘사했던 것이 “서비스 제공자의 실수였으며, 내용을 인지하자마자 사과와 함께 이를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드미트로 쿨례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어제 올림픽 홈페이지에 잘못된 지도가 실린 것을 알았고, 즉시 IOC에 연락을 취했다. 그들은 즉시 사과했고 지도는 수정됐다”고 전했다.

크림반도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각자의 영토라고 주장하고 있다. 러시아는 2014년 3월 크림반도 주민들을 상대로 실시한 주민투표에서 96.7%의 주민이 러시아 귀속을 지지했다면서 크림 주민들이 국제법에 따라 민주적인 방식으로 러시아로의 병합을 결정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무력을 동원해 크림을 강제 점령했다면서 반환을 요구하고 있고,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도 우크라이나를 지지하고 있다. 이런 상황을 모를 리 없는 IOC는 주저하지 않고 우크라이나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일본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24일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을 통해 “크림반도와 관련해 잘못 표기된 지도가 2020 올림픽 웹사이트에 게재된 것과 관련, 크림은 국제 기준에 따라 실시된 주민투표를 통해 주민들의 자유로운 의사 표시 결과 러시아의 일원으로 귀속됐음을 상기시킨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크림은 러시아의 뗄수 없는 일부이며 반도의 귀속에 관한 문제는 최종적이고도 불가역적으로 마무리됐다”면서 “IOC와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명백한 법적, 객관적 현실에 맞춰 관련 지도의 크림 표시에 합당한 수정을 가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요구했다.

IOC의 신속한 크림반도 조치는 한국과 일본의 독도 표기 갈등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 것과 반대된다. 앞서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를 자국 영토인 것처럼 표시하자 문화체육관광부와 외교부, 대한체육회 등은 IOC에 여러 차례 항의 서한을 보냈다.

하지만 IOC는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측에 문의한 결과 성화 봉송로 내 독도 표시는 순수한 지형학적 표현이며 어떤 정치적 의도도 없다는 확인을 받았다”며 일본의 답변을 되풀이할 뿐, 적극적으로 중재하지 않았다. 우리가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독도에 대한 항의는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크림 반도를 실효적으로 지배하지 않는 우크라이나의 항의는 받아들인 점도 의아하기 이를 데 없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