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빠 재벌이야?" 막내딸 묻자…SK 최태원 "아니, 아껴쓸게"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최태원 SK그룹 회장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중과 소통에 나선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4일 가족 간 대화 내용을 공유했다.

최 회장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치실 사진과 함께 “치실을 사용하는데 실을 좀 많이 길게 뽑아서 썼더니 막내가 옆에서 보다가 ‘아빠 재벌이야?’ 황당하다는 듯 물었다”는 일화를 적었다. 이에 막내딸에게 “응? 어? 음… 아니… 아껴쓸게”라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6월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한 최 회장은 그간 출근 전 반려묘와 시간을 보내는 영상, 소파에 앉아 ‘추억의 갤러그 게임’을 하는 모습 등을 찍어 게시했다.

또 어린 시절 3남매 흑백 사진을 공유하는가 하면, 책상에 앉아 일하는 모습과 함께 ‘#야근. 설정 아님’이란 짧은 글도 올렸다.

이날 게시된 최 회장의 치실 사진에는 댓글 150여개가 달렸다. 한 네티즌이 '인스타 맛집이라고 해서 찾아왔다'고 적자 최 회장은 "많이 드시고 가세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회장님 쭈쭈바 꼭지도 드시나요?'라는 또 다른 네티즌의 물음에는 "이가 시려서 이제 쭈쭈바는 좀..."이라는 답글을 달았다.

최 회장은 또 '회장님 혹시 치약은 어떤 것 쓰시는지 알고 싶습니다'는 물음에 "아무거나 맵고 화한 맛 좋아합니다"라는 답변을, '회장님은 몇 시간 주무시나요? 회장님들은 일찍 주무시고 새벽에 일어난다는데'는 질문엔 "예외도 있지요"라는 답을 적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