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치사율 50% '검은 곰팡이증' 인도서 확산…두 달 새 4200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월 코로나 환자 급증 후 감염자 속출…두 달 새 누적 4만 5000명 급증

코로나 환자들 치료차 스테로이드 과용 탓

조류인플루엔자 사망자도 나와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사이 급속하게 퍼진 ‘검은 곰팡이증’(정식 명칭은 털곰팡이증)으로 인도에서 4000명 넘게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데일리

검은 곰팡이증 환자를 진료하는 인도 의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NDTV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바라티 프라빈 파와르 보건 담당 부장관(공식 명칭 국무장관)은 지난 20일 의회 보고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에 따르면 지난 두 달간 인도에서는 4만 5000여명의 검은 곰팡이증 감염이 보고됐고 이 가운데 4200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검은 곰팡이증은 면역력이 떨어진 당뇨병 환자에게서 가끔 발견되는 희소병으로 분류되지만, 지난 4월 이후 인도가 코로나19 환자 급증 사태를 겪으며 감염자가 속출했다.

검은 곰팡이증에 걸리면 코피를 흘리고 눈 부위가 붓거나 피부가 검게 변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눈, 코 외에 뇌와 폐 등으로도 전이될 수 있으며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을 경우 치사율은 50%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배경으로 인도 의료계는 코로나19 치료 과정에서 스테로이드제가 많이 쓰이면서 환자들의 면역력이 저하된 것이 털곰팡이증 환자 폭증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누적 감염자 수는 5월 22일 기준 8848명으로 집계됐으며 6월 12일 기준 3만1216명, 6월 28일 기준 4만845명으로 빠른 속도로 늘었다.

한편, 인도에서는 치명적인 H5N1 조류인플루엔자가 발병하면서 사망자도 발생했다.

일간지 민트에 따르면 H5N1에 감염돼 뉴델리 전인도의학연구소(AIIMS)에서 치료받던 12세 소년이 전날 사망했다. 민트는 “인도에서 올해 조류인플루엔자 감염으로 사망한 첫 환자”라고 말했다.

올해 초 인도에서는 조류인플루엔자가 크게 확산, 수십만 마리의 야생 조류가 죽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