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궁 최연소 ‘금’ 김제덕…“주문하면 그대로 해내는 강심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 양궁대표팀이 혼성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김제덕(17·경북일고)이 만 17살3개월 나이로 한국 양궁 최연소 금메달리스트 기록을 쓰게 됐다. 김제덕은 여자 대표팀 막내인 안산(20·광주여대)과 짝을 이뤄 도쿄올림픽 첫 메달을 일궈냈다. 안산이 포커페이스로 경기를 이어갔다면 김제덕은 시종일관 파이팅을 외쳐가면서 경기를 이어갔다.

초등학교 3학년 때 친구의 추천으로 양궁을 시작한 김제덕은 어릴 적부터 재능이 뛰어나 각종 대회를 휩쓸었다. 한 방송에서 ‘양궁 영재’로 소개될 정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