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포토] ‘양궁 막내’가 해냈다…도쿄올림픽 한국 첫 금메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오른쪽)과 안산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 선수가 23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 결승전에서 세트 스코어 5-2(35:38/37:36/36:33/39:39)로 네덜란드를 꺾고 1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단 첫 금메달이다.

한겨레

김제덕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단체전 준결승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안산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단체전 준결승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왼쪽)이 안산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확정한 뒤 환호하고 있다. 오른쪽은 안산 선수. 도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김제덕 선수(오른쪽)가 코로나19 거리두기로 안산 선수에게 금메달을 걸어주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대회 처음 신설된 혼성 부문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두 선수는 올림픽 양궁 사상 최초 3관왕에 도전할 기회도 잡았다. 만 17살3개월인 김제덕은 이날 한국 양궁 역사상 최연소 금메달리스트 기록도 썼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한겨레 서포터즈 벗이 궁금하시다면? ‘클릭’‘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