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도쿄올림픽]한국 태권도, 첫날 노 골드…장준 동메달 도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장준.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한국 남녀 태권도대표팀 2020 도쿄올림픽 첫날 ‘노 골드’에 그쳤다.

장준(21·한국체대)은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첫날 남자 58㎏급 4강전에서 모하메드 칼릴 젠두비(튀니지)에게 19-25로 져 결승행이 좌절됐다.

이 체급 세계랭킹 1위 장준이 23위 젠두비에게 패해 한국 선수단의 충격은 크다. 이제 장준은 패자부활전에서 올라온 선수와 동메달 결정전을 벌여 동메달이라도 노려야 하는 상황이다. 장준은 국가대표 최종 선발대회에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인 김태훈을 제치고 처음으로 올림픽 태극마크를 거머쥐었다.

대표팀 막내이지만 아시아선수권대회와 세계선수권대회, 월드그랑프리 시리즈 등에서 우승을 여러 차례 차지한 장준은 이번 도쿄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이 기대되는 선수였다. 장준은 16강전에 이어 8강전은 승리로 장식했지만 4강전에서 발목을 잡혔다. 그는 젠두비에 패하며 금메달 획득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또 한 명의 금메달 유력 후보였던 여자 49㎏급의 심재영(26·춘천시청)은 자신의 첫 올림픽을 8강에서 마무리했다. 심재영은 첫 경기였던 16강전에서 우마이마 엘 부슈티(모로코)를 19-10으로 누르고 산뜻하게 시작했으나 8강전에서 일본의 야마다 미유에게 7-16으로 졌다.

심재영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동메달리스트인 베테랑 야마다가 결승에 올라야만 패자부활전을 통해 동메달이라도 노려볼 수 있었다. 하지만 야마다가 4강에서 세계 1위 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태국)에게 12-34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하는 바람에 패자부활전 출전 기회마저 얻지 못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