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또 강성 당원들 '문자폭탄' 몸살…"법사위원장 왜 내주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원 게시판 항의 빗발쳐…"법사위 내주고 무슨 개혁" "더불어국민의힘"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 집무실에서 2차 추가경정예산안, 상임위원장 배분에 합의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2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대선주자들이 24일 일부 강성 당원들로부터 국민의힘과의 국회 원구성 협상 타결에 대해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전날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전반기 상임위원장 배분을 여야 의석수에 따라 11대 7로 나누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내년 6월까지 국민의힘이 정무위·교육위·문체위·농해수위·환노위·국토위·예결특위 위원장을 맡으며, 국회 하반기부터는 법사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이를 두고 강성 당원들은 "누구마음대로 법사위원장 자리를 내주냐"며 거친 항의를 이어가고 있다.

전날 밤 여야 협상 타결부터 이날까지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는 "누구 마음대로 법사위원장 자리를 내주나", "법사위를 내주고 무슨 개혁을 하겠다는 것인가", "더불어국민의힘이다", "180석을 줘도 못 먹는 윤호중 원내대표는 사퇴하라" 등 비판글이 쇄도하고 있다.

일부 강성 당원들은 당 지도부와 대권주자들에게도 '문자폭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 페이스북에도 사퇴 촉구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문자폭탄, 업무방해 그만하시라. 오늘 새벽부터 전화벨에 문자 메시지가 쏟아져 스마트폰으로 도저히 업무를 볼 수가 없다"며 "법사위를 야당으로 넘기지 말게 해달라는 것인데 이런식으로 카페와 카카오톡방에서 선동해 문자폭탄을 보내고 업무방해에 수면방해를 하면 하던 일도 못한다"고 적었다.

이어 "이런 폭력적 방식으로 업무방해하고 반감을 유발해서는 될 일도 안될 것"이라며 "문자보내기 선동을 계속하면 응분의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으니 이제 중단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여러모로 힘에 부친다. 죄송한 마음을 개혁의지와 추진력으로 승화시키겠다"고 전했다.

민주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전국민 재난지원금에서 한발 물러나 소득 하위 88%로 지급 대상을 축소한 것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한 당원은 "재난지원금 88% 지원, 법사위원장 국짐당에 양보. 이런 선택이 민주당의 판단이 맞나. 180석을 괜히 만들어준 것이 아닌데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진욱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민주당은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당론으로 채택했으나, 끝내 재정당국과 야당을 설득해내지 못해 송구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다수 국민께 지원금을 드리고 소상공인 지원을 두텁고 폭넓게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