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희 장관, 日언론에 “정부가 후쿠시마 식자재 회피 지시한 적 없다”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한국 정부가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에 후쿠시마현 식자재를 먹지 말라는 지시를 내린 적이 없다고 24일 밝혔다.

황 장관은 이날 도쿄올림픽 메인프레스센터(MPC)를 방문한 자리에서 교도통신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보도에 따르면 황 장관은 급식센터에 대해 “올림픽 때마다 매번 운영하고 있다”며 “(선수들) 컨디션과 입에 맞는 음식 때문이며, 원하는 선수만 도시락을 먹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급식센터가 오해를 받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재 도쿄올림픽 선수촌에서는 후쿠시마현에서 생산된 식자재로 만든 식사가 제공된다. 하지만 대한체육회는 선수촌 인근 호텔에 별도의 급식센터를 마련, 우리 선수단에 한국산 식자재로 만든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다.

이를 두고 집권 자민당의 사토 마사히사 외교부 회장이 “후쿠시마 주민의 마음을 짓밟는 행위”라고 말하는 등 일본 각계에서 비난이 이어진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