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맛있는 녀석들' 유민상, 명태만상 삼시네끼 도전..쪼는맛 미션 찐 승리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개그맨 유민상이 한입만 미션을 완벽하게 쥐락펴락하며 미션 조율사에 등극했다.

23일(어제) 방송된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 ? 명태만상 특집’에서 유민상은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과 함께 하루 네 끼를 통해 명태를 사용한 모든 요리 먹기에 도전했다.

이날 트로트 가수 윤수현의 ‘천태만상’을 개사한 ‘명태만상’과 함께 오프닝을 시작한 유민상은 하루에 네 곳의 식당을 찾는다는 소식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평소보다 두 배나 많은 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사실에 흥분한 것도 잠시, 첫 번째 식당으로 도보 이동한다는 말에 기권을 선언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북엇국 맛집에 도착한 유민상은 쪼는맛 미션으로 ‘명태만상’ 노래 가사 받아쓰기에 도전했다. 특히 이날 진행된 네 번의 미션엔 한입만 면제권이 걸려있어 모두가 바짝 긴장한 상황. 유민상은 가사 속에 빠르게 언급되는 명태의 여러 이름 중 두 가지를 맞추며 1등에 등극했다. 또한 1등의 특권으로 주사위를 굴려 문세윤에게 꼴찌를 선사하며 웃음폭탄을 터뜨렸다.

두 번째 식당은 코다리찜 맛집이었다. 쪼는맛 미션으로 상어 이빨 룰렛에 도전한 유민상은 이번에도 가뿐하게 통과했고, 문세윤은 두 번 연속 한입만에 당첨되는 불운을 겪었다. 의기양양해진 유민상은 식당 매니저가 “이십끼 형의 한입만을 보고 싶었다”며 아쉬워하자 한입만 퍼포먼스를 약속하는 여유까지 뽐냈다.

하지만 세 번째 식당인 황태구이 식당에서 다시 한번 상어 이빨 룰렛에 나선 유민상은 자신만만한 표정과 달리 첫 번째 도전에 바로 벌칙에 당첨됐다. 예능신의 가호에도 불구하고 기대보다 싱겁게 미션에 실패한 유민상은 “재밌게라도 걸렸어야 했는데”라며 아쉬워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남다른 먹부심의 뚱4에게도 하루 네 끼는 호락호락한 도전이 아니었다. 오히려 유민상은 적당한 시점에 한입만 벌칙에 당첨돼 한 끼 쉬어가는 행운을 맛봤다. 결국 유민상은 여유로운 한입만을 통해 황태구이를 맛보는 것은 물론 네 번째 식당의 생태찌개까지 완벽하게 클리어 하며 이날 미션의 조율사에 등극했다.

이처럼 유민상은 예능신의 강림과 함께 한입만 미션을 쥐락펴락하며 대세 개그맨의 센스와 재치를 마음껏 과시했다. 더불어 남다른 먹방력에도 불구하고 음식보다 웃음이 우선하는 천생 개그맨의 면모와 함께 금요일 밤 안방극장을 맛있는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한편, 언제나 배부른 웃음과 함께 유쾌한 행복을 전하는 유민상의 활약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에 방송되는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 :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 영상 캡처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