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盧탄핵 논란 이낙연, 김경수에 공개전화…秋 "난 맏며느리"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두고 정통성 논란을 벌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이재명, 이낙연 후보 캠프가 24일 또 충돌했다.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전 울산 중구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열린 플로깅 행사 현장을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플로깅은 조깅을 하면서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운동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지난 23일 재수감을 앞두고 있는 김경수 전 지사가 있는 경남도청을 찾았다. 이 전 대표는 김 전 지사를 직접 만나지는 않았지만 이날 오후 민주당 경남도당 당원과 함께 있는 자리에서 김 전 지사에게 직접 전화를 걸었다.

이낙연 캠프 종합상황본부장 최인호 의원에 따르면, 김 전 지사가 “도움을 드려야 하는데 오히려 걱정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말하자 이 전 대표는 “무엇보다 건강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부탁드린다. 잘 지켜달라”고 말하자 이 전 대표가 “어떠한 일이 있어도 대통령을 잘 모시고 지켜드리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익명을 요청한 한 정치 컨설턴트는 “최근 정통성 논란으로 공격을 받은 이 전 대표가 지지자들 앞에서 친노·친문 핵심인 김경수 전 지사와의 관계를 보여주려는 장면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의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서 “재수감을 앞둔 김경수 지사를 위로하기 위한 대화 내용을 공개해서 마치 선거에 이용하듯 하는 게 적절한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문심’이 여기 있다는 식으로 오해하게 하려고 했단 것은 더 부적절하다”며 “정치적 중립을 엄정히 지키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이런 방법으로 당내 경선에 끌어들이는 게 과연 적절한 행동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정통성 논쟁 빠진 민주당 대선 경선



이재명 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정통성 논란은 최근 이 전 대표의 지지율이 올라 경선이 2강 구도로 변화하는 시점에 맞물려 촉발됐다.

17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차기 대선 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 이 지사(23.8%)와 이 전 대표(20.1%)의 차이는 오차범위 안으로 좁혀졌다. 특히 리얼미터가 19일 발표한 ‘광주·전남 지역 차기 대선후보 선호도’ 조사에선 이낙연 전 대표(39.1%)가 이재명 지사(30.2%)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중앙일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24일 전북 김제 금산사에 마련된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스님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한 뒤 차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이낙연 캠프 관계자는 “호남을 중심으로 민주당 지지자가 이낙연 후보로 재결집하고 있다”며 “예비경선 때부터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을 잇는 안정적인 후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 호남 표심을 흔들리게 한 것 같다”라고 자평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재명 캠프의 상황실장 김영진 의원은 21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가 노무현 대통령 당선인의 대변인이었는데 그 후 탄핵 과정에 참여했다”며 이 전 대표의 정통론에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이 전 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에 찬성했는지, 반대했는지 분명한 입장이 없다”며 “구렁이 담 넘어가듯 하면 안 된다.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이낙연 캠프 최인호 의원도 이 지사의 과거를 꺼내 “이 지사는 정동영 지지 모임 공동대표로 활동하며 노 전 대통령을 여러 차례 저격했다”며 “노 전 대통령을 괴롭혔던 분이 이제 와서 탄핵 논란을 삼는 것인 노 전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낙연 전 대표가 21일 방송 뉴스에 출연해 “(탄핵안에) 반대했다”고 직접 밝혔지만, 이재명 지사가 22일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제가 봤을 땐 (이 전 대표가) 찬성표를 던졌을 것”이라고 말해 논란은 더 커졌다.

여기에 다른 민주당 대선 주자들도 가세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은 “민주당 맏며느리로서 아드님들이 다 적통이라고 하고 있다”고,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내가 마지막까지 노 대통령 탄핵을 막기 위해 의장석을 지킨 사람”이라고 말했다. 김두관 의원은 “이낙연 후보는 노무현의 서자도 되기 어렵고, 이재명 후보는 그런 말을 할 위치에 있지 않다”며 “저 리틀 노무현 김두관이 제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출신이라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과 인연이 적은 박용진 의원만 “구태 정치가 경선에서 나오니 정말 답답하다”고 말했다.



‘정통성 논쟁’ 다음은 ‘호남 쟁탈전’



이재명 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는 24일부터 나흘간 호남 쟁탈전을 벌인다.

이재명 지사는 24, 25일 호남 지역을 찾아 표심 다지기에 나선다. 이 지사는 24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를 찾아 22일 열반한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스님을 조문했다. 이후엔 광주로 이동해 건물붕괴 참사 유족을 만난다. 25일엔 민주당 광주시당을 찾아 기자간담회를 열 계획이다.

이낙연 전 대표도 26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광주를 찾는다. 이 전 대표는 광주에서 연구직 노조, 아동센터 종사자, 인공지능 관련 기업인 등을 만나고, 정책심포지엄을 열어 문화와 복지 정책을 밝힐 예정이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